'김비서' 박민영, 박서준이 진짜 반한 매력

기사입력 2018-06-14 16:27: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배우 박민영의 대체불가한 매력이 많은 이들의 마음까지 뺏었다.



박민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 영상 채널을 통해 드라마와는 또 다른 재미가 담긴 박민영의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달콤한 설렘을 안겨주었던 미소와 영준의 심야의 놀이공원 데이트 장면의 뒷이야기가 담겨 있어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영상 속 박민영은 귀여움부터 유쾌함까지 다채로운 면면을 보여주며 한 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특히 지난 13일 방송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 3회에서 박민영은 롤러코스터, 하이킹 등을 타면서 터져나오는 현실감 넘치는 리액션으로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박민영의 이러한 반응은 연기가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왔던 것. 실제 놀이기구를 잘 타지 못하는 박민영은 숨을 크게 들이마시거나 시선을 이리저리 옮기는 등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촬영을 알리는 신호가 들리자 박민영은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뜨거운 박수를 이끌어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도 박민영은 폭발적인 연기는 멈추지 않았다. 카우보이처럼 밧줄을 휘두르는 듯 장난끼 넘치는 모습, 해맑게 웃으며 손인사하는 모습 등 회전목마를 타면서 나온 다양한 리액션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한 모든 사람들에게 심쿵을 유발했다. 특히 이는 여러 차례 회전목마를 탔다는 설정에 맞게, 박민영은 다양한 리액션을 철저하게 준비하며 각 장면의 디테일을 섬세하게 살리는 등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박민영은 자신의 뇌구조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 중 박민영의 머릿속에서 가장 큰 비중으로 차지하는 것은 바로 ‘김비서가 왜 그럴까’였다. 작품에 대한 큰 사랑을 보여주듯, 박민영은 망가짐을 불사하는 열연을 펼치는 등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빠져드는 ‘SKY 캐슬’, 결국 최고 시청률 경신[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자꾸 빠져들게 만드는 드라마 ‘SKY 캐슬’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시청률은 수도권 21.9%, 전국 19.9%를 찍었다.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자체 최고 기록. 이날 방송분은 인물들 사이 갈등이 더욱 고조됐다. 시청률 상승은 자연스런 반응. 하서진(염정아 분)는 김주영(김서형 분)의 악행을 덮어줬다. 하지만 김주영에 대한 캐슬 주민들의 의심은 일파만파 퍼졌다. 딸 강예서(김혜윤)의 인생이 걸려있는 문제라 이수임(이태란 분)의 간곡한 애원도 외면했다. 하지만 김주영의 악행을 알게 된 강준상(정준호 분)이 찾아가면서 살벌한 전개가 예고됐다. 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게 된 서진. 혜나는 “강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주세요. 난 내 실력으로 갈 거니까 예서만 떨어트리면 돼요”라던 혜나에게도 주영은 흔들리지 않았다. 반면 서진은 “틀림없이 김주영 그 여자가 혜나를 죽인 거야”라고 확신했다. 수임은 “예서엄마야 남편의 혼외자식 없어지길 바랐을 테고, 당신은 세상에 밝혀지면 안 되는 비밀이 있었던 거지. 그 비밀이 혜나를 통해서 드러날 것 같으니까 혜나를 죽인 거지”라고 추측했다. 여전히 주영은 태연했다. 준상은 혜나가 자신의 친딸인 걸 알고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 윤여사(정애리 분)는 그런 준상보다 주의 시선을 의식했다.  서진은 딸 예서의 인생을 지키기 위해 주영의 덫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수임 때문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만, 절실한 애원은 끝내 외면했다. ‘SKY 캐슬’, 오늘(19일) 오후 11시, 18회가 방송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JTBC ‘SKY 캐슬’ 화면 캡처
연예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는 김지석♥전소민 [콕TV]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시도 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다는 김지석 전소민 커플이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서는 사랑하기 때문에 서로에게 맞춰가는 유백(김지석 분)-오강순(전소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백-강순은 연인이 돼 여즉도로 돌아오자마자 아찔한 스캔들에 휘말렸다. 위기가 닥쳤지만 이를 유쾌하게 넘어가며 둘의 사랑은 더욱 단단해졌다.  유백-강순은 연애 첫 날부터 스킨십 속도에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처음부터 다시 천천히 단계를 밟아가요”라는 강순에게 유백은 “네가 원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할 거니까. 대신 네가 원하면 그게 무엇이든지 다 해 줄 거야”고 배려했다. 하지만 강순은 반전이 있었다. 가슴 속 깊은 곳부터 꿈틀거리는 스킨십 본능이 그것. 강순은 자신도 모르게 자고 있는 유백에게 입술을 내밀었다. 다가오면 슬며시 눈을 감고 키스할 준비를 했다. 강순의 이런 마음을 모르는 유백은 그녀와의 약속을 철썩같이 지켰다. 결국 강순은 유백에게 “원해요! 간절히 원해브러요! 스킨십에 후진이 없다는 걸 알았네요! 지도 막 그짝만 보믄 안고 싶고 키스해불고 싶고 그라네요! 막막 시도때도 없이 키스하고 싶어서 미쳐불겄다구요”라고 고백했다. 결국 유백-강순의 4단 키스가 이뤄졌다. 숨 쉴 틈 없는 뽀뽀세례로 뜨거운 행복을 터뜨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N  
연예 '박서원♥' 조수애 "아파서 입원 중…임신 5개월 아니지만 축하 감사"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축하 소감을 전했다. 조수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파서 입원한 중에 기사가 갑작스럽기도 하고 5개월 아니기도 하지만, 축하 고마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조수애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헤럴드경제는 조수애가 현재 임신 21주라고 전한 것. 또한 현재 중앙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알려 걱정을 안겼다. 조수애는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을 위해 직접 입을 연 것. 조수애는 임신5개월이 아니라고 정정하면서도 "축하 고마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수애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지난해 11월 결혼 발표를 했다. 지난해 12월 8일 신라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린 두 사람은 뜨거운 축하 속에 부부가 됐다.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 장남인 박서원은 두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오리콤 부사장을 거쳐 두산 전무,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해 '아침&', 'LPGA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전(錢)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골프 어택' 등의 진행을 맡았으며 결혼 전 JTBC를 퇴사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조수애 박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