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의 데이트' 에반 "다시 돌아가도 '클릭비' 멤버…올해 19주년"

기사입력 2018-08-16 15:35: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에반이 클릭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가수 에반(유호석)은 오늘(16일) 오후 방송한 MBC 라디오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DJ 지석진은 "에반에게 묻겠다. 다시 돌아간다면, 클릭비, H.O.T 중 어디 멤버로 들어가겠냐"고 물었다. 



에반은 망설임 없이 "클릭비다. 올해가 클릭비 19주년"이라며 "방송을 의식하기는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반은 "클릭비를 사랑한다"고도 덧붙여 폭소를 보탰다. 



에반은 "사실 토니안 씨의 권유로 '에반'으로 데뷔했다. 클릭비 탈퇴 후 미국으로 갔는데, 그때도 음악 공부를 계속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비장한 남성섹시”…MAX까지 끌어올린 SF9의 RPM [종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작정하고, 준비했다. 어둡게 강렬하다. 비장한 섹시다. 맥스까지 끌어올린 SF9의 RPM을 확인할 수 있다. 섹시 노선을 확실히 잡은 SF9(에스에프나인)이 또 한 번 섹시 콘셉트로 무대를 꾸몄다. 지난 2월, ‘예뻐지지마’로 나섰던 SF9은 4개월 만에 더 진해진 섹시를 다듬었다. ◆ 여유 넘치는 SF9 SF9은 일곱 번째 미니앨범 ‘RPM’을 오늘(17일) 오후 6시 발매한다. 이에 앞서 SF9은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근까지 해외투어를 이끌었던 SF9은 성숙해져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새 타이틀곡 ‘RPM’으로 무대를 꾸민 SF9은 올블랙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웅장한 사운드에 강렬한 퍼포먼스로 강한 남성미를 드러냈다. 헤어스타일 컬러를 톤 다운시키며 두드러진 변화를 알렸다. SF9은 “저희가 빨리 컴백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해외 투어를 이동하는 비행기 안에서도 쉬지 않고 준비했다. 멤버들이 활동하는 것에 ‘배고파’하고 있었다. 좋은 앨범으로 활동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SF9의 이번 컴백은 멤버 주호가 합류해 완전체를 이뤘다. 지난 앨범 당시 부상으로 활동하지 못했던 주호는 “멤버들과 팬들의 응원 덕분에 이번 앨범에 참여할 수 있었다.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다짐했다. ◆ 확실해진 섹시 SF9은 타이틀곡 ‘RPM’과 수록곡 ‘돌아 돌아’ 첫 무대를 마련했다. 사랑을 향해 미칠 듯 질주하는 남자의 마음을 격정적인 안무로 표현했다. 타이틀곡 ‘RPM’에 대해 멤버들은 “엔진의 속도를 나타내는 ‘RPM’을 통해 사랑을 향해 맥스(MAX)까지 차오르는 저희를 보여드리겠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그동안 저희가 한 건 은근한 섹시였다. 하지만 이번 앨범은 어떤 전투에 들어가려는 작전한 섹시다. 파워풀하고 강렬한, 마음먹고 보여주는 비장한 섹시다”며 “저희가 ‘질렀어’ 이후로 섹시 콘셉트가 잡혔다. 항상 어떤 색깔을 표현해야하는 것에 고민했는데, 이제 섹시함으로 정해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SF9은 ‘질렀어’ ‘예뻐지지마’를 차례로 활동하며 섹시콘셉트를 택했다. 남자가 표현할 수 있는 카리스마에 성숙함을 입혔다. 섹시 이미지의 많은 아이돌이 있지만, SF9은 본인들만의 차별함을 지녔다고 자신했다. SF9은 “저희가 다인원 그룹이라 무대를 꽉 채울 수 있다. 멤버들이 키가 큰 편이다. 파워풀하고, 웅장한 모습을 무대에서 많이 보여드릴 수 있다”고 어필했다. 이번 활동 목표를 묻자 SF9은 “음악방송 1위를 하고 싶다. 그렇게 되면, ‘RPM'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심장을 팬들에게 선물로 드리고 싶다”면서 “또 음원차트에 올라 팬들이 원하는 의상을 입고 무대도 꾸며보고 싶다”고 바랐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