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의 힘"…'목격자' 손익분기점 180만 돌파 실속흥행

기사입력 2018-08-24 18:09: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목격자'(조규장 감독)가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올 여름 극장가를 장악한 BIG 4 영화 중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의 '목격자'는 촘촘한 시나리오 구성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허리라인 영화의 저력을 과시하며 명실상부 ‘흥행 복병’으로 떠올랐다. 



15일(수) 개봉 이후,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목격자'는 '공작', '신과함께-인과 연' 등 쟁쟁한 경쟁작들과 '너의 결혼식' 등 신작들의 공세에도 굳건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했다. 



24일(금) 오후 4시 30분 누적 관객 수 181만1339명을 돌파, 손익분기점인 181만 명 관객 수를 넘어서며 뜨거운 흥행세에 탄력을 더하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목격자'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