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성추행 가사·퍼포먼스, 디스 아닌 성범죄” vs 블랙넛 “묵묵부답” [리폿@현장]

기사입력 2018-09-13 17:34:0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사과 NO, 강력 처벌 원해” vs “묵묵부답” 



래퍼 키디비(27·김보미)가 ‘성적 모욕감’을 느끼게 했다는 블랙넛(28·김대웅)을 용서할 뜻이 없음을 확실히 했다.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 심리로 열린 블랙넛의 모욕 혐의 공판에 키디비로 증인으로 출석했다. 



블랙넛은 자작곡에 키디비를 성적으로 모욕하는 가사를 쓴 혐의 등으로 키디비에게 고소당했다. 이후 키디비는 2017년 11월, 블랙넛이 공연에서 총 4차례 자신을 모욕하는 행위를 했다는 내용으로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 블랙넛을 추가 고소했다.



이날 증인 신문은 공개 분리신문으로 진행됐다. 두 건의 고소 건에 대한 내용. 키디비는 “(블랙넛의)‘인디고 차일드’라는 노래 발매 날짜를 알지는 못한다. 팬들이 알려줘서 알았다. 노래 가사에 대해서는, 팬들에 의해서 알고 있었다. 피고인은 내 관심 밖의 사람이었다”고 1차 고소 배경부터 답했다. 



2차 고소건에 대해서도 “변호사 분이 동영상을 보고 말씀해주셨다. 자위행위를 하는 퍼포먼스를 보고 추가 고소를 하자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저 동영상을 처음에는 누르지 못했다. 화가 많이 났고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며 “보고 난 다음에는 기가 찼다. 죽여버리고 싶었다”고 분노를 표했다. 



키디비는 “‘100’이라는 노래 공연 당시, 내 이름인 키디비 앞에서 멈추고는 (자위)퍼포먼스를 했다. 나를 특정한 것이라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다. 1차 고소가 끝나고 언론에 이미 보도 된 상황이었다. 동영상 사이트 (해당 공연)베스트 댓글에서도 ‘키디비 어쩌고’ 이런 식으로 댓글이 달렸다. 의도해서 나를 모욕했다는 것을 다들 알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키디비는 “표현 하나를 말하는 것보다, 그 의도가 불순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키디비는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강력히 원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도 주장했다. “1차 고소는 가사로 했다. 공연장은 2차로 추가 고소했다. 모욕감은 둘 다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게 핵심 내용.





키디비는 “만약 블랙넛이 사과를 한다면, 받아줄 의향이 있냐”는 재판부의 질문에도 단호하게 답했다. “사과는 때가 늦었다고 생각한다. 나를 존경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기가 차다”고 밝혔다. 



키디비는 “이 사건이 사람들한테도 주목 받는 이유가 ‘힙합이냐 아니냐’ 문제 라고 생각한다. 디스전이 아니라 성적 모욕 문제다. (계속해서)허세를 부리고, 저번 법정에서는 (블랙넛이)김치 티셔츠를 입고 왔다. 세상을 우습게 보는 사람에게 가벼운 형량을 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1년 넘게 고통 받았다. 저 사람도 고통 받기를 바란다”고 울분을 토했다. 키디비는 현재까지 2차 피해에 시달린다고도 토로했다. 



키디비는 블랙넛의 변호인 질문에 답했으며, 이 자리에서 블랙넛은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블랙넛에 대한 7차 공판은 오는 10월 8일 오후 4시에 열린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부모님 사기 피소'…마이크로닷 가족史에 방송가도 비상 [리폿@이슈] [TV리포트=신나라 기자]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의 활동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소문이 사실로 드러났기 때문.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과거 지인들의 돈을 편취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때문에 현재 그가 출연하고 출연 예정인 방송 프로그램들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지난 19일 마이크로닷 부모가 20년 전인 지난 1997년 5월 경 친척, 동네 이웃, 친구, 동창 등 지인 10여 명에게 수억 원 대 돈을 빌리고 잠적한 혐의로 경찰에 피소된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마이크로닷 측은 사실 여부가 알려지기 전 "사실무근이다. 명예훼손으로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그의 가족이 뉴질랜드로 야반도주했다는 추가 보도가 전해지면서 사건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이로 인해 방송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마이크로닷은 현재 채널A '도시어부', JTBC '날 보러와요-사심방송제작기'에 출연 중이며, tvN '국경없는 포차'에 출연할 예정이다. 마이크로닷에 대한 대중의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로닷 측의 추가 입장 또한 나오지 않는 상황. 제작진들의 고민도 점점 깊어지고 있다. 향후 마이크로닷의 방송분은 어떻게 처리되는 것인지 지켜볼 수밖에.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보헤미안 랩소디' 메모리얼 상영회 10분만에 전석 매진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메모리얼 상영회가 전석 매진됐다. 메가박스는 오는 24일 ‘프레디 머큐리’의 기일을 맞아 ‘퀸’의 명곡을 함께 따라 부르며 추모하는 MX 돌비 애트모스 메모리얼 상영회를 업계 단독으로 개최한다.  24일 단 하루 전국 8개 MX (코엑스점, 목동점, 상암점, 송도점, 대구신세계점, 고양스타필드점, 영통점, 하남스타필드점)에서 상영하며, 참여한 관객 전원에게는 특별 포스터와 포토카드를 무료로 증정한다. 특히, 메모리얼 상영회는 19일 예매 오픈과 동시에 10분 만에 4개 지점(코엑스, 목동, 상암, 대구신세계) 매진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행사 당일 떼창을 유도할 ‘프로 떼창러’ 모집 이벤트 신청자도 현재까지 5백 명을 돌파하며 열기를 더했다. 이번 메모리얼 상영회는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에 힘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가박스의 사운드 특별관 MX는 ‘퀸’의 명곡들을 가장 잘 즐길 수 있는 상영관으로 입소문을 타고 높은 예매율을 기록 중이다. MX는 돌비 애트모스 시스템을 통해 일반 상영관과 달리 전-후-좌-우-상-하 전방위로 흐르는 소리의 움직임을 사실적으로 표현해내며, 관객들에게 완벽한 360도  입체 음향을 선사해 ‘퀸’의 명곡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MX는 ‘퀸’의 명곡들을 가장 잘 즐길 수 있는 상영관이자 싱어롱 상영의 성지로 불리고 있다“며, “최근 MX에서 열리고 있는 싱어롱 상영회는 최고의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관객들의 열기가 더해져 콘서트에 온 듯한 생생한 현장감으로 그 인기가 높다”라고 말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연예 故 김성재, 오늘 사망 23주기…사건 재조사 국민청원까지 '여전히 뜨거운 ★'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23년 전 오늘(20일)은 듀스 멤버였던 고(故) 김성재가 세상을 떠난 날이다.  김성재는 1992년 이현도와 함께 듀스로 데뷔했다. 그러나 듀스는 짧은 활동을 마감하고 해체됐다.  김성재는 솔로로 변신, 1995년 11월 19일 SBS '생방송 TV 가요 20'에서 첫 무대를 가졌다. 그러나 솔로 데뷔 바로 다음 날인 20일 오전 팔과 가슴에 28개의 주삿바늘 자국이 남은 몸으로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줬다.  김성재의 사인에 논란이 일었다. 당시 김성재의 치과의사 여자친구는 살인혐의 용의자가 됐다. 1심에서는 무기징역을 받았지만, 최종심에서 무죄가 내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김성재의 사인을 극도의 흥분상태에서 '청장년 급사 증후군'으로 사망했다고 판정했다.  김성재의 사인은 그럼에도 미스터리로 팬들의 가슴에 상처를 남겼다. 지난 4월 1일 방송된 JTBC '슈가맨2'에서는 김성재가 슈가맨으로 소환돼 관심을 받았다. 방송엔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이 출연, 형의 죽음으로 받은 고통을 언급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방송이 끝난 다음 날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고 김성재 사건을 재수사해 달라'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한 달여 만에 마감된 해당 청원은 1만794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후로도 11개의 관련 청원이 올라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김성재 앨범 재킷, 국민청원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