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왕치산 동영상, 내가 직접 봤다" [룩@차이나]

기사입력 2018-10-11 15:56: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판빙빙과 왕치산의 동영상을 자신의 눈으로 직접 봤다고 말한 궈원구이가 다시금 화제다.



부동산 재벌 출신의 궈원구이는 미국에 체류하며 중국 지도부의 부패를 폭로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그 시작은 2017년 7월이다. 궈원구이는 판빙빙이 왕치산 국가부주석에게 성상납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궈원구이는 왕치산을 비롯한 중국 고위층의 부패 의혹을 제기하며 판빙빙을 비롯한 몇몇 여배우들이 왕치산 등 고위급 관료들에게 성상납을 했으며, 이를 촬영한 동영상이 저장된 CD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내 눈으로 왕치산과 판빙빙의 동영상을 봤다"고 주장했다.



물론 당시 판빙빙은 왕치산 스캔들을 전면 부인했고, 왕치산에 성상납을 했다는 주장은 날조된 것이라며 궈원구이를 상대로 미국 뉴욕 법원에서 소송을 제기했다.



그리고 1년여 뒤, 궈원구이는 판빙빙이 세금 탈루로 법의 심판을 받은 뒤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판빙빙의 스캔들 상대인 왕치산과 함께.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궈원구이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내게 판빙빙과 왕치산의 동영상이 있다"고 재차 밝혔다. 또 판빙빙이 지난해 왕치산 스캔들과 관련, 궈원구이에게 제기한 소송은 이미 취하됐다고 궈원구이는 덧붙였다.



추가 폭로도 이어졌다. 궈원구이는 판빙빙이 탈세 사건 이후 왕치산으로부터 예전 사건에 대해 "입을 다물라"는 명령을 받았다며, "왕치산이 판빙빙의 돈을 가져갔으며, 폭로하지도 말고 예전 일을 언급하지도 말라고 판빙빙을 협박했다"고 폭로했다.



판빙빙의 재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궈원구이는 "엄청난 숫자다. 최소 수십억 위안(수천억 원)은 된다. 확실하다"며 "왕치산을 통해 1주일 동안 중국은행에서 12억 위안, 국가개발은행에서 30억 위안을 대출받아 20%의 수수료를 받는 게 판빙빙의 직업"이라고 판빙빙이 부를 축적한 방법도 설명했다. 물론 궈원구이 발언에 대한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판빙빙은 탈세를 인정하고 사죄하며 돌아왔지만 그를 둘러싼 루머는 여전히 뜨겁다. 세금 탈루로 이미지 추락을 피하지 못한 판빙빙, 왕치산 스캔들 재점화로 또 하나의 큰 산을 만난 듯하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궈미디어, TV리포트 DB(궈원구이, 판빙빙)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워너원, 워너블에 바치는 포토 매거진…디스패치 제작 '디아이콘'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워너블에게 바칩니다." 워너원이 2018년을 장식할 화보를 선보인다. '디아이콘' 232페이지를 장식한 것. '디아이콘'은 디스패치가 만드는 포토 매거진이다. 앨범 준비 과정, 파타야 힐링여행, 크리스마스 파티 화보 등을 워너원의 마지막 3개월을 감상할 수 있다. 그동안 함께 작업한 HD포토도 만날 수 있다.  읽을거리도 풍부하다. 멤버들이 미래의 자신에게 편지를 썼다. 워너블의 질문에 답하는 포스트잇도 있다. 2019년을 상상하는 그림도 직접 그렸다. 아무도 알지 못했던, 그러나 그 자체의 워너원도 만날 수 있다. 강다니엘은 "나는 고양이랑 놀 때 (내가 생각해도) 귀엽다고 느낀다. 내가 고양이에게 애교를 많이 부린다"며 엉뚱미를 과시했다. 라이관린은 자신의 매력 포인트로 어깨를 꼽았다. 라이관린은 "가장 자신있는 신체부위는 어깨"라며 "내년에 더 열심히 운동해서 더 넓은 어깨를 보여주겠다"고 각오했다. 배진영은 "워너블 분들이 제 애교를 많이 좋아하신다"며 "제 입덕 포인트는 '사랑의 총알 딱딱'인 것 같다"며 필살기를 수줍게 재연했다.  '디아이콘'은 역대급 부록도 선물한다. 232페이지 화보집에 이어 멤버별 미니북(64P)도 제공한다.  멤버의 얼굴을 클로즈업한 또 하나의 화보다. 여기에 편지첩, 포토카드, 스티커 등도 준비했다. 박지훈은 손편지에서 "나는 팬을 너무 사랑하는 팬바보"라며 "팬들이 써준 편지, 선물 등을 전부 갖고 있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새해 바람도 전했다. 이대휘는 "헤이즈 누나와 콜라보를 하고 싶다. 누나가 (이미) 약속해 주셨다"면서 "박진영, 선미 등도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다"고 밝혔다. 윤지성은 소극장 공연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큰 공연장에서 팬들을 만났다. 많은 팬들을 볼 수 있어 좋았다"면서도 "내년에는 소극장에서 가깝게 만나 소통도 하고 싶다"고 바랐다. 워너원은 '디아이콘' 촬영 내내 '워너블'에 대한 사랑을 이야기했다. 하성운은 "워너블을 만나 사랑을 알았다"면서 "워너블이 나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워너블도 행복을 느끼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옹성우는 자신을 그림으로 표현하라는 과제에 '하트'를 그렸다. 그는 "아직 (워너블에) 표현하지 못한 사랑이 너무 많다. 내년에도 후년에도 계속 다양한 사랑을 전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박우진은 "올해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내년에도 열심히 할 것이다.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답했다. 김재환은 "밤하늘의 별처럼 힘들 때 위로가 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황민현은 "디아이콘 촬영으로 지난 1년을 추억할 수 있었다.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면서 "추운 겨울, '디아이콘'을 보면서 따뜻해지길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디아이콘은 인터넷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인터파크, 예스24, 교보문고, 알라딘 등에서 주문할 수 있다. 예약 판매 마감은 오는 27일 오후 10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디스패치 
연예 이영자 "신동엽에게 상처 받았다" 8년 만의 고백 [TV@픽]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안녕하세요’ 이영자가 신동엽에게 상처받은 사연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녹화에는 아내의 마음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어서 괴로운 새내기 신랑의 고민이 담긴 ‘사랑 참 어렵다’ 사연이 소개된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아내는 사소한 것에도 툭하면 삐치고 화를 내고 울어버리는가 하면 휴대폰을 감추고 말을 안한다고 밝혔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도무지 이러는 이유를 하나도 모르겠다는 것.이후 남편이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하는 도중 방청석에 자리한 아내가 뜬금없는 상황에 눈물을 터뜨려 남편뿐 아니라 출연진들까지 당황시켰다. 이에 이영자는 “먼저 울지마. 울면 그 다음 진도가 안 나가”라고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타이르며 “자신도 토라지고 상처받은 적이 많았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요즘은 안 그런데 (이영자가)예전에 사람들이 무심하게 말하면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거들면서 “그래서 누나에게 상처받지 말라고 얘기를 많이 했었다”며 두 사람의 돈독한 우정에 얽힌 일화를 덧붙여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정작 이영자는 이런 신동엽을 흘겨보며 “(신동엽이)진짜로 상처받게 했지”라며 서운했던 감정을 밝혀 지난 8년 간 찰떡같이 MC 호흡을 맞춰온 두 사람 사이에 대체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안녕하세요’는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KBS2
연예 싱글맘 장백지, 셋째 출산 인정…아빠는 대체 누구?[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싱글맘인 배우 장백지가 셋째 아이를 낳았다는 소문은 사실로 드러났다. 장백지의 소속사인 장백지 공작실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장백지의 출산을 공식 인정했다. 장백지는 지난 11월 셋째를 출산했으며, 성별은 아들이다. 장백지 공작실은 "공작실에서 장백지를 대신해 정말 기쁜 소식을 전하게 됐다"면서 "장백지는 11월에 셋째 아이를 낳았으며 모자 모두 평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장백지 공작실은 "아이와 가족들은 장백지가 줄곧 지키고 싶어하는 가장 중요한 사람들다. 앞으로도 장백지는 세 아이에게 좋은 성장의 조건을 마련하기 위해 온힘을 다할 것이며, 동시좋은 작품에서 노력할 것이다"고 장백지의 앞으로의 각오를 대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작은 왕자는 (태어난 지) 만 1개월이 됐다. 여러분의 관심과 축복 감사하다"고 출산을 알리는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홍콩 매체는 장백지가 출산을 했다고 보도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장백지는 이혼 후 두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는 싱글맘이기 때문. 그런데 장백지는 약 10개월 전 이미 출산을 암시한 바 있다. 장백지는 지난 2월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2018년이 가기 전에 꼭 아이를 낳을 것이다. 이게 나의 목표"라고 밝혔던 것. 자신의 다짐대로 2018년에 아이를 얻은 셈이다. 장백지의 셋째 아이 친부가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영화 '파이란'에서 최민식과 호흡을 맞췄던 장백지는 홍콩 유명 배우인 사정봉과 2012년 이혼하고 아들 루카스, 퀸터스와 생활하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유덕화 딸, 아빠 콘서트 응원…첫 공식석상 등장[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홍콩 스타 유덕화의 딸 류샹후이(6)가 처음으로 아빠의 공연장을 찾았다. 16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류샹후이는 엄마인 주리첸과 함께 15일 홍콩 훙칸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 러브 앤디 라우 유덕화 월드 투어' 공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딸, 아내 등 사생활을 철저히 비공개로 유지해오던 유덕화가 처음으로 딸 류샹후이를 대중 앞에 내보인 자리다. 객석을 지킨 것뿐 아니었다. 유덕화가 '17세'를 부를 때 무대 스크린에 어린이가 그린 그림이 등장했는데, 그림을 그린 주인공이 류샹후이였던 것. 유덕화는 그림이 딸의 작품이라고 소개하며 "딸이 학교 수업 시간에 그린 것이다. 아직 딸이 어리니 그림 판권은 아빠인 내게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는 전언. 또 유덕화는 공연 중 딸이 커가면서 느끼는 심정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유덕화는 "작년 콘서트때는 아이가 유치원에 다닐 때여서 그런지 비교적 마음이 가벼웠는데 올해는 초등학교에 들어가서 부담감이 좀 커졌다. 데리고 다니면 정말 긴장이 된다. 그런데 무대에서 여러분을 보니 정말 편안하고, 스트레스도 잠시 해소되는 것 같다"고 육아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유덕화는 2008년 오랜 연인인 미인대회 출신 주리첸과 백년가약을 맺고 결혼 4년 만인 2012년 딸 류샹후이를 얻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 시나연예,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