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 정혜인, 김일우 만났다 “홍수아 비밀 밝히나?”[종합]

기사입력 2018-11-09 20:28:1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정혜인이 홍수아의 비밀을 김일우에게 밝힐까. 



9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선 에밀리(정혜인)가 제혁(김일우)을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정빈(정소영)은 현기(심지호)와 도망가고 싶다는 말로 그를 향한 여전한 애정을 밝힌 바. 그러나 정빈을 대하는 현기의 태도는 차가웠다.



정한(강은탁)도 심기가 복잡하기는 마찬가지. 두영이 세상을 떠나고, 세나의 악행이 연거푸 당한 가영은 정한의 품에 눈물을 터뜨렸다. 정한은 그런 가영과 아들 윤수를 떠올리며 착잡함을 표했다. 



그 시각 에밀리 역시 홀로 외로움을 삭였다. 에밀리는 정한에게 전화를 걸어보나 정한은 끝내 전화를 받지 않았다. 



세나의 계획은 두영의 재산을 빼돌려 수창 가족을 쫓아내는 것. 이날 에밀리는 세나 모르게 제혁을 만났다. 에밀리는 만취한 채였다. 



제혁을 앞에 두고 에밀리는 “아버님, 밤늦게 너무 죄송합니다. 제가 원래 약 때문에 술을 마시면 안 되거든요. 그런데 오늘은 이런저런 일이 있어서 마셨습니다”라며 넌지시 인사를 건넸다. 



이어 에밀리는 제혁에게 비밀을 알려주려 한다며 “뭔가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으셨어요? 제가 윤정한의 과거 여자 노릇할 필요도 없어졌는데 세나가 왜 나한테 돈을 줬는지 그리고 제가 세나한테 뭘 가지고 협박을 했는지”라고 밝혔다. 



에밀리는 또 “세나가 저를 없애면서까지 지키려고 한 비밀은 뭐였을까요?”라고 덧붙이나 바로 그때 세나가 나타났다. 



이에 세나는 에밀리의 입을 막으려고 했으나 제혁은 “좀 듣자. 무슨 말인지”라고 일축,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아름다운 세상' 김환희, 시청자 울린 수호의 위로 "괜찮은 척하지 않아도 돼"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김환희가 사이다 활약을 보여주며 극에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환희는 극 중 박희순(박무진 역)과 추자현(강인하 역)의 딸이자, 남다름(박선호 역)의 동생인 박수호 역을 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6회에서 김환희는 사이다 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고 당일 발견된 선호의 운동화 매듭 모양이 평소와 다른 것을 깨달은 인하는 선호의 사고가 자살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가해 학생들에게 내려진 학폭위의 처분은 교내봉사 3일이 전부였고, 경찰도 추가 수사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인하와 무진이 직접 진실을 파헤치려 아등바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수호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선호의 억울함을 알리는 글을 올리며 진실을 외면하거나 묻어 두려고 하는 어른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부당함에 맞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행동으로 옮기는 수호의 사이다 활약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수호의 게시글은 학교에도 파장을 일으켰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게시글을 지우려고만 하는 학교와 돈으로 합의를 보려는 학교폭력 가해자 부모들의 추악함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 또한 수호는 자신이 올린 게시글을 보고 걱정하는 무진에게 ‘괜찮은 척하지 않아도 돼, 괜찮지 않다고 용감하지 않은 건 아니잖아’라고 말하며 힘을 주었다. 무진을 향한 수호의 진심 어린 응원과 위로는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김환희는 어른들의 추악한 세상에 돌을 던질 수 있는 강인함과, 가족에게 의지가 되어주는 따뜻함을 모두 지닌 수호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표현, ‘아름다운 세상’의 매력을 배가 시키고 있다. 극 중 수호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김환희에게 더 많은 응원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 ‘아름다운 세상’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미우새' 김종국 9년 만에 연 단독 콘서트…최수종♥하희라부터 유재석까지 [TV@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9년만에 열린 김종국의 단독 콘서트 현장이 공개된다. 오늘(21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의 단독 콘서트 현장 비하인드가 공개돼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이날, 종국은 콘서트를 앞두고 초절정 고음의 노래를 무려 30여곡이나 혼자 소화해야 하는 부담감에 시종일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설상가상으로 종국은 감기까지 걸린 목 상태로 무대에 올라야 해서 걱정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올라가서 대신 불러주고 싶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긴장한 종국을 위해 콘서트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와 눈길을 끌었다. 바로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절친 유재석, 이광수, 전소민이 응원에 나선 것. 심지어 유재석은 종국의 노래에 흥이 폭발해 객석에서 생목으로 샤우팅을 지르는가 하면, 열정적인 춤까지 선보여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연예계 선배 최수종♥하희라 부부까지 종국의 콘서트에 깜짝 등장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김종국은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부산 등에서 전국투어를 이어갈 예정이어서 오랜만에 그의 라이브 무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년 만에 열린 김종국의 단독 콘서트 현장은 오늘 일요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SBS
연예 '슈돌' 장범준 아들 하다, 천진난만→ 공포→망연자실…공포의 예방접종 [TV@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장범준 아들 하다가 예방접종을 한다. 21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74회는 ‘내 마음이 그대가 되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장범준 아빠와 조아x하다 남매는 예방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을 예정. 예방접종을 하게 된 하다의 다이내믹한 반응이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장범준 아빠와 조아-하다 남매는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에 갔다. 하다는 병원임을 눈치 못 챈 채 호기심 가득히 곳곳을 둘러보다가, 진료실에서 들리는 울음소리에 잔뜩 긴장했다고 한다. 조아는 의젓하게 하다를 달래며 동생을 안심시켰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사진 속 하다는 아직 자신이 방문한 곳이 어딘지도 모른 채, 문진표를 작성하는 아빠를 올려다보며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다음 사진에서 하다는 무엇인가 알게 된 듯 충격을 받은 표정이다. 그런가 하면 마지막 사진 속 하다는 모든 걸 내려놓은 채 무념무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예방접종을 앞둔 상황에서 다양한 표정 변화를 보이는 하다의 모습이 귀여워 웃음을 자아낸다. 장범준 아빠와 조아는 주사 맞는 걸 두려워하는 하다를 위해 특별한 응원을 펼쳤다고. 먼저 조아는 하다의 손을 잡으며 “하다 할 수 이써”를 외쳤고, 장범준은 시그니처 교육법인 “좋은 생각해”라고 말하는가 하면 감미로운 애국가까지 불렀다는 전언. 19개월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은 하다가 무사히 주사를 맞을 수 있을지, 장범준 아빠와 조아의 응원 작전이 통할지 궁금하다. 19개월 하다의 예방접종 대작전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21일 일요일 오후 6시 15분 KBS 2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