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마녀사냥" 저격→SBS '뉴스8' 사과+언급 없었다[종합]

기사입력 2018-12-05 20:54: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래퍼 산이가 SBS '뉴스8' 보도에 대해 공개 저격한 가운데, '뉴스8' 측은 방송에서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5일 SBS '뉴스8'이 방송된 가운데, 산이의 논란에 대해서 언급이 없었다. 앞서 산이가 '뉴스8'의 보도에 대해 공개 저격하자, SBS 측은 "보도국 내에서 논의 중"이라고만 했을 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3일 방송된 '뉴스8'에서는 '공연 중 돌출 발언, 젠더 논란 커지나'라는 제목으로 지난 2일 산이가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 도중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뤘다. 특히 '뉴스8' 측은 "이수역 폭행 사건 직후 '페미니스트'라는 곡을 발표해 여혐 논란에 섰던 산이가 소속사 가수가 모두 함께하는 공연 중 또 다시 일부 관객들에게 돌출 발언을 쏟아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뉴스8'의 보도는 객관적이고 공정하지 못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산이 역시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SBS의 산이 여혐 프레임… 마녀사냥 적당히 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SBS의 보도를 비판했다. 



산이는 "공중파 SBS 뉴스 참 잘 봤다. 편집을 정말 악의적으로 했더라. 그 곳에 있던 상황을 다 배제한 채 그냥 저를 여혐 래퍼 프레임에 맞추기 위해서 짜집기를 해서 모든 사람들이 보는 공중파 뉴스에서 가짜 뉴스를 만들어냈더라"라고 강도높게 말했다. 또한 여혐 래퍼로 마녀사냥을 당했다면서, 오히려 자신이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