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생애 첫 패션 화보…웃음기 뺀 슈트 자태 [화보]

기사입력 2018-12-06 08:20:5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노라조가 웃음기를 빼고 훈남으로 변신했다.



노라조는 최근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인생 첫 패션 화보를 촬영했다.



코리안 가가로 불리는 조빈과 비주얼 천재 원흠은 그간 보여준 파격적인 무대 의상이 아닌 반듯한 신사 패션을 멋있게 소화했다. 웃음기 싹 뺀 진지한 표정과 하이패션 포즈가 관전 포인트. 조빈의 우수에 찬 눈빛과 원흠의 자신만만한 움직임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옷이 날개라는 말처럼 세련되고 날렵한 슈트핏을 자랑하는가 하면, 니트와 코트 착장은 심쿵 유발 훈훈한 남친룩을 완성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조빈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 에피소드처럼 독특한 의상 때문에 어려운 점이 있을 것 같다는 우려에 "사실 만들어놓고 후회하는 의상들이 많다. ‘이걸 왜 만들었을까?’가 아니라 ‘왜 이렇게 어렵게 만들었지?’하는 후회다. 다음엔 좀 더 쉽게 입을 수 있는 걸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다가도 막상 때가 되면 까먹고, 어떻게든 신기한 옷부터 만들게 된다"며 "'나 혼자 산다' 이후엔 어떤 사명감 같은 게 생겼다. 힘드니까 사복차림으로 행사에 내려가야겠다 싶다가도, 휴게소에 갔는데 '어 조빈이 그냥 왔네?'하고 실망감을 느끼실까 봐 이젠 아예 처음부터 대놓고 입고 간다. 포기하니 점점 더 편하다"라고 답했다.





원흠은 노라조의 색깔에 본인을 맞추기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어려운 점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노라조 느낌이 아닌데?'라는 얘기를 듣고 싶진 않았다. 다행히 노력한 덕에 이질감 없이 사랑해주셨다"며 "몇몇 분은 가끔 (전 멤버)이혁 다음이라며 '삼혁'이라 부르기도 한다. 하나의 애칭이라는 생각이 들어 즐거웠다. 삼혁이면 또 삼혁 다운 에너지로 계속 열심히 해야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조빈은 "더 잘해서 '삼혁' 말고 '일혁'으로!"라고 덧붙이며 힘을 북돋아 주기도 했다.



또한 노라조의 인기가 높아진 만큼 더 웃겨야 하고, 자극적인 걸 계속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을 것 같다는 질문에 조빈은 "신기한 걸 계속 보여드리려 노력은 하겠지만, 그 출발선은 누가 봐도 눈살 찌푸려지지 않아야 한다는 거다. 자극만을 위해 독하게 갔다면 우리가 우리 스스로에 찌들었을 거고 더 독해졌을 거다. 우리 노래를 따라 부르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즐거워하고, 또 그걸 찍어 보내주시는 부모님들이 많은데, 이런 것들이 우리가 변하거나 거만해지는 상황을 다잡아준다"라고 전했다.



원흠 역시 "노라조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아이들이 노래방이나 학예회에서 우리 노래를 부르는 영상이 많이 올라온다. 그런 걸 보면서 좀 이상하거나 입에 담기 민망한 가사들을 노래에 넣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10년 후의 노라조는 또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봤냐는 질문에 조빈은 "아마 노라조 전국투어나 월드투어를 하고 있지 않을까? 세계 무대도 중요하긴 한데, 일단 우리나라에서 월드컵 주 경기장 같은 큰 공연장에서 공연해보고 싶다. 그러려면 하루하루 더 열심히 준비하고, 늘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연구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원흠은 "그땐 나이를 더 먹었겠지만, 우린 여전할 것 같다. 늘 무대 오른편, 형 옆에 서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노라조의 화보와 인터뷰는 6일 발행한 ‘하이컷’ 232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