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측 “V앱 비속어, 일상대화 중 부주의로…팬들에 죄송”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9-02-04 13:53: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가 욕설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러블리즈 멤버 이미주는 지난 3일 V앱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화면에 비치지 않은 한 멤버 카메라가 켜진 줄 모르고 비속어를 내뱉었다.



생방송 중 멤버의 비속어에 당황한 이미주는 뒤를 돌아보며 “언니”라고 다급히 외쳤다. 그리고는 한참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미주는 “여러분 사랑해요. 자요 자”라며 “해명이 아니라 끌게요”라고 영상을 종료했다.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러블리즈 측은 “현재 러블리즈와 담당 스태프들이 일본프로모션 마지막날 일정을 진행하고 있어, 사실확인이 늦어진 점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러브리즈는 지난달 25일 오사카 아베노호프 공연장을 시작으로 3일 타워레코드 시부야점까지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일본 전역에서 총 15회의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다음은 전문



현재 러블리즈와 담당 스태프들이 일본프로모션 마지막날 일정을 진행하고 있어, 사실확인이 늦어진 점 죄송합니다. 



"어제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



이상입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