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X고아라X권율, 김이영 정통사극…'아이템' 꺾을까[종합]

기사입력 2019-02-11 12:53: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김이영 작가의 정통사극 '해치'.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은 월화 안방극장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까.



11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새 월화 드라마 '해치'(김이영 극본, 이용석 연출)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정일우, 권율, 고아라, 박훈, 정문성, 이용석 감독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해 소개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을 그린 이야기.



이날 이용석 PD는 "사극이 이번에 세번째다. 대본 받고 사극답지 않은 세련됨과 동시대에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 끌렸다"고 밝혔다. '해치'는 '이산', '동이', '마의' 김이영 작가의 신작으로,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정일우에게 '해치'는 군 복무 이후 복귀작. 그는 세상을 향한 원망을 자기 자신을 희롱하는데 사용하는 아웃사이더 왕세자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타고난 천재지만, 천한 무수리의 피를 이어 받아 어디에도 쓸데없는 반천반귀의 반쪽 왕자. 일찍이 자신의 처지를 깨닫고 들끓는 열망과 소망을 거세한 채 철저히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기를 선택했다.



정일우는 "군 복무 이후의 복귀작으로 고민도 걱정도 많았는데 '해치'라는 좋은 작품 할 수 있게 감독님이 선택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 어느 때보다 열정과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어서 사활을 걸어서 연기를 하고 있는 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정일우는 연잉군 이금, 젊은 영조를 연기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겁지도 않고 가볍지도 않은 '톤'에 중점을 뒀다고. 또한 그는 과거 이순재 연기, '사도'의 송강호와 유아인 연기를 참고했다고 밝혔다. 





고아라가 맡은 ‘여지’는 사헌부 다모. 모든 수사관을 통틀어 무술과 수사에 능한 것은 물론 각종 위장술과 침투, 청국어와 왜어까지 완벽하게 탑재한 인재 중의 인재. 최고의 상남자이자 걸어 다니는 125명 편제라는 별명을 가진 조선판 걸크러시 매력녀. 특히 연잉군 이금(정일우)과 박문수(권율)를 끌어당기는 매력을 지녔다.



이용석 PD는 고아라에 대해 '김이영 작가의 첫사랑'이라고 표현하며, 처음부터 염두에 뒀다고 밝혔다. 고아라는 "정통사극 하고 싶었는데, '조선마술사'랑 '화랑' 같은 경우는 퓨전 사극이었다"고 '해치'의 다른 지점에 대해 얘기하며 "그동안 청춘인 친구들과 즐겁게 찍었지만, 이번에 정일우 오빠와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한 10년 전 쯤, 광고 촬영 때 자주 만났었다. 이번에 만나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아라는 '다모' 캐릭터지만 기존과 다른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 그는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무술을 열심히 연마하고 있다고. 또한 고아라는 "대본을 봤을 때부터 닮은 부분 많아서 감독님께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작가님도 처음부터 저를 생각했다고 해서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감을 전했다. 





권율은 근성과 열정, 정의를 쫓는 의기만큼은 조선 상위 1%인 과거 준비생 ‘박문수’ 역을 맡았다. 칼을 손에 들고 가장 약한 자를 지켜야 한다는 걸 뜨거운 가슴으로 아는 인물. 훗날 조선 최고의 암행어사가 되어 ‘탐관오리가 있는 곳에는 반드시 박문수가 나타난다’는 신화의 주인공이 될 것을 예고한다. 권율은 박문수의 정의로우면서도 주변인들에게 다정한 모습으로 여심을 뒤흔들 예정이다.



이용석 감독은 '2017년 연기대상' 시상식 후 권율에게 말을 걸었고, 이후 식사 자리를 가졌다고. 이용석 감독은 권율의 유쾌하고 성격 좋은 부분이 박문수와 닮았다고 생각해 최고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권율은 "코미디라는 부분을 담당함에 있어서 많은 노하우나 내공이 있지 않으면 템포감을 망치는 부분을 주지 않을까 생각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새로운 연기 도전에 대해 얘기했다. 



'해치'는 오늘(11일) 밤 10시 첫방송으로, MBC 주지훈, 진세연 주연의 '아이템'과 맞붙는다. 정일우는 "주지훈 선배님 팬이어서 좋은 작품 나올 것이라고 했다. 진세연 씨와 '고품격 짝사랑'했었는데, 오랜만에 연락해서 서로 응원해줬다"면서 "선의의 경쟁이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전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