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유재석 한방 제압 '런닝맨' 우승

기사입력 2012-06-17 19:52:0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김종국이 유재석을 한 방에 제압하고 '런닝맨' 우승을 차지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에는 ‘임금레이스’ 편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곤과 임호가 게스트로 참석했다. 각각 호나라, 곤나라, 송나라 세 팀으로 나뉘어 이들은 9곳의 땅따먹기 미션을 수행한 뒤 본격적인 이름표 떼기 미션에 돌입했다.



그런데 갑자기 임호가 의문의 아웃을 당했고 모든 멤버들은 이광수를 의심했다. 이광수는 다름 아닌 스파이였고 이태곤에게 이름표를 뜯겨 스파이라는 신분이 발각됐다.



그리고 최후 남은 3인방 하하 유재석 김종국. 하지만 유재석은 같은 팀 동료였던 하하를 의심했다. 그의 행동에서 이상한 점이 많았던 것. 유재석은 김종국과 연합해 하하의 이름표를 제거했고 그가 스파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최후의 2인 유재석과 김종국은 우승 자리를 두고 대결을 벌였다. 하지만 압도적인 김종국의 힘에 농락당한 유재석은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한편 임호와 이태곤이 서로 다른 왕의 면모를 뽐내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사진=SBS TV ‘런닝맨’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