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 절대딱지 한 방에 뒤집어 "능력자답네" 우승

기사입력 2012-09-30 19:55:4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보라기자] 절대딱지를 넘긴 승자는? 바로 '호랑이' 김종국. 그의 한 방에 출연진을 비롯한 제작진은 멘붕(멘탈붕괴)에 빠지고 말았다.



30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추석특집 딱지레이스'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우 유해진과 전미선, 염정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전부터 좋은 딱지 재료를 구하기 위해 광장시장과 풍물시장에서 열심히 달려온 이들은 최종 목적지로 서울 종로구 삼청각에 모였다.



자리를 지키고 있던 이들의 엄마 고여사는 "팀끼리 번갈아 가면서 절대딱지를 넘겨라. 이기는 팀은 '걷지 말고 뛰어라'라고 적힌 순금 현판을 상으로 줄 것이다"고 말해 이들의 승부욕을 불태웠다.



첫 번째 순서는 첫째아들 김종국 팀. 김종국은 염정아, 하하와 만든 딱지를 집어 들고 온 힘을 다해 절대딱지를 내려쳤다. 예상과 달리 절대딱지는 약했다. 한 방에 뒤집어졌기 때문.



제작진은 그동안 쉽게 넘길수 없는 딱지라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였으나 김종국이 한 번에 넘기자 멘붕에 빠졌다. 이에 첫째아들 팀이 순금 현판을 차지해 승리를 거머줬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캡처



김보라 기자 purplish@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