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X맨 미션 완수 문근영 '런닝맨' 멤버 따돌리고 '최종우승'

기사입력 2012-10-07 19:49: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유재석이 문근영과 런닝맨 멤버들을 끝까지 속이고 X맨 미션을 완수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는 문근영이 게스트로 참석한 가운데 'X맨 VS 런닝맨'편이 펼쳐졌다.



문근영 팀(파랑)과 송지효 팀(빨강)으로 나뉘어 인천 곳곳에서 벌어진 미션 한마당. 이기는 팀에게는 멤버를 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와 X맨과 관련된 힌트가 주어졌다. 



첫 번째 미션에서 승리한 문근영 팀은 김종국과 개리를 교체했고, 두 번째 미션에서 이긴 뒤 하하와 유재석을 맞교환했다. 



하지만 X맨의 미션과 관련된 힌트를 주는 미션에서는 송지효 팀이 승리해 '문근영'이라는 힌트를 획득했다. 문근영과 최종까지 같은 팀에서 활동하는 것이 X맨의 미션.



이어 X맨의 정체가 걸린 일심동체 단체 줄넘기 마지막 미션에서 승리해 유지한 고지를 선점한 송지효 팀. 하지만 DB라는 마지막 이니셜 힌트를 얻었음에도 무슨 뜻인지 추리하지 못했다. DB란 컴퓨터 자판기에서 '유'를 뜻하던 것.



X맨 정체 확인 시간. X맨은 다름 아닌 유재석이었다. 그는 문근영과 한 팀이 되기 위해 문근영에게 등을 내주기도 하고 본인이 제안한 게임에도 일부러 졌다. 



한편, 문근영 동방신기가 게스트로 참여한 '인천상륙작전' 예고편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런닝맨'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