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2’ 18日 첫방, 제2의 박지민은 누구? (종합)

기사입력 2012-11-09 16:33: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제2의 박지민은 누가 될까.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2’(이하 K팝스타2)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심사위원을 맡은 보아(SM) 양현석(YG) 박진영(JYP) 등과 연출을 맡은 박성훈PD가 함께 했다.



‘K팝스타’는 대형 기획사 SM YG JYP 등을 대표하는 심사위원과 함께 새로운 K팝 스타를 찾는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 시즌1 우승자 박지민을 포함한 이하이 백아연 등은 본격적인 가수활동을 시작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이에 따라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겁다.



이날 박성훈PD는 보아 양현석 박진영 등의 심사위원을 ‘K팝스타2’가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시즌1에서 증명했듯이 ‘K팝스타2’의 힘은 심사위원”이라며 “그래서 참가자들이 더 몰리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심사위원 세 명이 더 날카로워졌고 입도 많이 풀렸다. 새로운 심사평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K팝스타2’에는 보아 양현석 박진영 등이 시즌1 그대로 심사위원을 맡았다. 지난달 SBS 일산 탄현 스튜디오에서 예선 통과자 400명을 대상으로 첫 번째 본선 심사를 가졌다. 세계 곳곳 숨은 인재를 찾기 위해 5개 도시(뉴욕, LA, 런던, 호주, 벤쿠버)에서 글로벌 오디션도 진행했다. 그 결과 80여 명의 도전자가 우승을 위해 경쟁한다.



양현석은 시즌1의 실수를 지적하며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즌 1할 때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았고 생방송을 시작하면서 여러 가지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SBS가 큰 방송사고 조직이 탄탄하다. 이번에는 그런 시행착오가 없어질 것 같다. 탄탄한 기반을 두고 좀 더 나아진 방송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영은 기대되는 도전자들을 언급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이번에 남자 키보드 2인방이 있었다. 저희 심사위원 셋을 충격에 빠뜨릴 정도로 실력이 출중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클 잭슨이 제 음악 세계 기초가 됐다고 생각하는데 그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친구가 있었다. 매우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보아 역시 “정말 어린 친구가 있었는데 춤을 직접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K팝스타2’ 도전자들의 재능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래서 일까. ‘K팝스타2’ 제작진들이 통과할 거라고 예상했던 참가자들이 1라운드에서 줄줄이 탈락했다는 후문. 그만큼 더욱 치열해진 오디션 현장과 시즌1보다 업그레이드 된 심사평이 ‘K팝스타2’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박성훈PD는 “심사위원들은 기준이 명확하고 일반인과는 또 생각이 다르더라”면서 “시즌1에서 이미 검증된 심사를 보여줬기 때문에 이번에도 믿고 있다. 심사위원들의 평가가 어떤 점이 다르고 어떻게 현실화 도리지 봐주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보아 역시 ‘K팝스타2’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참가자들이 성장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다른 오디션과 다른 것을 느꼈다. 시청자들도 그랬을 것이다. 저도 친구들을 트레이닝 하면서 뿌듯했고 느낀 것도 많았다. 또 다시 심사위원에 참석할 수 있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1라운드 심사를 봤는데 좋은 친구들도 많고 시즌 1에 비해 다른 색깔을 가진 친구들도 많다.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더욱 볼거리가 풍성해진 ‘K팝스타2’는 오는 18일 오후 5시 ‘일요일이 좋다’ 1부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