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아름 "나이 들어 보인다? 난 오히려 좋다"(인터뷰)

기사입력 2013-03-29 12:57:5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한순간에 벼락스타를 꿈꾸기보다 진정성으로 어필하는 배우가 있다. 느리게 걷는 법을 제대로 인지하고 있는 홍아름이 그 주인공. 욕심을 내려놓고 깊이에 몸을 실은 그는 배우로서의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완성해나가고 있다. 



KBS2 아침드라마 'TV소설-삼생이'의 헤로인 홍아름을 만났다. 풋풋한 외모에 진지한 말투가 매우 인상적이었다.



◆ 서두르고 싶지 않아요



홍아름은 거창한 꿈이나 연예인에 대한 환상을 갖고 연예계에 발을 들인 것은 아니다. 연기 전공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일을 시작하게 됐고 활동범위를 넓혀가면서 서서히 '진짜 배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오히려 서두르지 않았나 보다. 홍아름은 목표를 향해 무작정 질주하기 보다 천천히 걷는 쪽을 택했다.



"개인적으로 (스타가 되기 위해) 서두르고 싶지 않다. 서두르다 보면 부작용이 생기기 마련이다. 한 단계 한 단계 밟아가는 게 정말 좋다. 그냥 저는 모든 것은 상황대로 흘러갈 뿐이라고 생각한다."





홍아름은 연예인에 대한 환상을 한 꺼풀 벗겨내길 원한다. 연예인도 어차피 똑같은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늘 꾸며져 있는 화려한 모습을 보여주기까지 스태프들의 노고, 배우들의 노력이 수반되기 마련이다.



"배우는 혼자 하는 게 아니다. 헤어, 메이크업은 물론 조명, 카메라, 음향 등 한분도 빠짐없이 저를 있게끔 만들어주는 분들이다. 이제는 주변 스태프들의 노고가 눈에 보인다. 그래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감사함을 이번 작품에서 유독 크게 느끼고 있다."



◆ 첫 주연, 욕심만큼 부담↑



홍아름은 연기가 늘 에너지 넘치는 작업이라고 말한다. 빡빡한 촬영 일정 속에서도 힘들다는 생각보다 오히려 사람들에게 에너지를 주는 이 일에 만족을 느끼고 있다. 홍아름은 "연기할 때는 정신적, 체력적으로 지치지만 사람들이 제 연기를 통해 힘을 얻는다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삼생이'를 선택한 이유도 여기 있었다. 홍아름은 삼생이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자신과 많이 닮아있다고 자부했다. 비슷하기 때문에 '더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들었다. 무엇보다 '삼생이'의 삼생이였으니까.





'삼생이'는 첫 주연 작이다. 욕심만큼 부담이 앞설 수밖에 없었다. 감당해야 할 분량도 많고 무엇보다 삼생이가 중심을 잡아야 모든 인물이 제대로 살아나게 된다. 홍아름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어떻게 하면 더욱 삼생이로 보일 수 있을지 깊이 고민했다.



"삼생이를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한의원에 가서 맥 잡는 법과 침놓는 법을 배웠다. 전문적인 지식은 아니지만 이제 맥박을 느끼는 정도는 안다. 환자들을 대하면서 기본 혈 자리도 알게 되니까 몸이 어디가 안 좋은지 알아가는 중이다. 반 의사 다 됐다"



이날 홍아름은 삼생이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현승민 양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현승민 양의 열연은 홍아름에게 부담이면서도 스스로 더 집중하고 열심히 하게끔 만들어준 계기가 됐다.





◆ 나이 들어 보인다고? 전 좋아요



역할 때문인지 대중들은 홍아름을 나이에 비해 성숙하게 본다. 자칫 속상할 수도 있을 법한테 홍아름은 "좋다"며 배시시 웃어보였다.



"철없는 모습보다 낫다. 사람이 좀 더 진솔하게 된다. 늘 선생님들과 작업하다 보니 현재가 아닌 미래를 생각하게 된다. 나이 들어 보이면 어떠냐. 어차피 시간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먹게 되는 거 아닌가?"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걷던 홍아름에게도 공백기는 두려운 시간이었나 보다. 홍아름은 MBC 드라마 '무신' 촬영 전 1년 반 정도 공백의 시간을 갖게 됐다. 당시 홍아름의 머릿속은 매일매일 수많은 생각들로 채워졌고 포화상태에 이른 생각들은 무게감 있게 그를 짓눌렀다.



"슬럼프였다.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 그 시기에 드라마나 영화나 인연이 안돼서 직업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 이 직업이 나랑 맞는지 심각하게 고민했다"





고민한 만큼 단단해졌고 이제 데뷔 6년 차에 접어들었다. "초심을 잃지 않고 겸손하겠다"고 말하는 홍아름의 눈에는 진심이 서려 있었다. 그러면서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누군가가 저를 찾아준다는 것에 감사드린다. 제가 사회에 필요한 사람이라는 의미지 않냐. 현장에서 저를 살아있게끔 만들어주는 모든 분들의 노고에 보답하고 싶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