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야성' 유이, 모태 흙수저 변신…24시간 프로알바러

기사입력 2016-11-03 07:37: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6개월 만에 안방극장을 찾는 배우 유이가 ‘불야성’을 통해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 캐릭터를 통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후속으로 방송되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불야성’(연출 이재동, 극본 한지훈, 제작 불야성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3일 유이의 촬영 스틸컷을 첫 공개했다.



잠들지 않는 탐욕의 불빛, 그 빛의 주인이 되려는 이들의 치열한 전쟁을 그린 ‘불야성’은 끝이 보이지 않은 부(富)의 꼭대기에 올라서기 위해 권력과 금력의 용광로 속에 뛰어든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냉정과 열정의 화신이자 욕망의 결정체 서이경(이요원 분)과 그녀를 사랑한 박건우(진구 분) 그리고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 서이경이 되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유이 분), 두 여자와 한 남자가 운명처럼 얽혀드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 더 높은 자리, 더 강한 힘을 움켜쥐려는 욕망의 민낯을 고스란히 그려내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유이는 극중에서 서이경의 페르소나, 흙수저의 굴레를 벗어던지고픈 욕망덩어리 이세진 역을 맡았다. 세진은 우월한 외모에 꾸미지 않아도 뿜어져 나오는 특유의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재벌가의 막내딸 포스를 자아내지만 현실은 찢어지게 가난해 온갖 알바를 하며 생활하는 모태 흙수저. 하지만 늘 강단있고 당당하다. 비상을 꿈꾸는 세진에게 운명을 바꿔줄 이경이 등장하고 그 아우라에 매혹돼 욕망의 불구덩이 속으로 뛰어든다. 이경과 영혼의 데칼코마니처럼 닮아가는 세진은 이경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세상의 탐욕을 직시하게 되는 흥미로운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리운전부터 주차 안내, 각종 대행 알바까지 24시간이 모자른 유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주차 요원 유니폼을 입고 자연스럽게 주차 안내를 하는 모습과 딱 떨어지는 유니폼을 완벽하게 소화한 유이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또 다른 사진 속 유이는 유니폼을 벗고 후줄근한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대리운전 알바까지 하고 있다. 하루하루 알바를 하며 생활하고 있지만 구김살 없는 표정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처럼 유이는 이번 이세진 캐릭터를 통해 어떠한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았던 모태 흙수저 ‘프로알바러’가 서이경이란 인물을 통해 세상의 탐욕을 직시하고 ‘욕망덩어리’로 변해가는 모습을 그려내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모태 흙수저가 탐욕과 욕망에 눈뜨는 과정을 다양한 매력으로 그려낼 것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서이경 역을 맡은 이요원과의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아슬아슬한 워맨스와 이경으로 인해 엮이게 될 건우와의 위험한 삼각로맨스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불야성’ 제작관계자는 “유이는 그 어느 때 보다 열정적인 모습으로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다. 탐욕에 눈뜨는 과정을 다양한 매력으로 그려낼,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유이의 연기 변신 기대해 달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불야성’은 ‘고맙습니다’, ‘보고싶다’, ‘내생애 봄날’ 등의 작품을 통해 감성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재동 PD와 ‘개와 늑대의 시간’, ‘닥터진’, ‘유혹’, ‘라스트’ 등 치열한 삶과 욕망을 녹여낸 작품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가 의기투합해 또 다른 명품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 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불야성'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