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월드투어에 앞서 美 최고의 스태프와 리팩 작업 돌입

기사입력 2012-07-19 10:54: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김준수(XIA)가 LA에 머물며 미국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리팩 앨범 작업에 돌입했다.



김준수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김준수가 월드투어를 겨냥한 영어 곡을 녹음 중이며 곧 뮤직비디오를 촬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곡의 제목과 장르는 아직 발표할 순 없지만 소니 뮤직 소속 작곡가인 브루스 오토매틱(Bruce "Automatic" Vanderveer)이 참여했으며 그는 올해 크리스티나 아길레라(Christina Aguilera), 원티드 (The wanted), 리오나 루이스 (Leona lewis) 등과 작업한 실력파”라고 소개했다. 



미국의 음반 관계자는 "요즘 미국 프로듀서들이 아시아 아티스트에게 관심이 많다. 이번 만남도 미국 프로듀서들이 씨제스의 전략과 JYJ의 역량에 관심을 가지면서 시작됐다. 그들의 월드 투어는 신뢰가 가고 이번 곡은 전 세계 팬들을 즐겁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작곡가 오토매틱(Automatic)은 "김준수에게 놀랐다. 마음으로 노래하는 아티스트다. 사실 2일간의 녹음 작업을 예상했는데 하루면 충분했고 녹음내내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같이 작업하게 되어 너무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뮤직비디오 또한 미국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한다.



뮤직비디오 감독인 마크 클라스펠드(marc klasfeld)는 최근 빌보드 1위를 차지한 ‘We are young’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했으며, 비욘세(Beyonce), 에미넴(Eminem), 제이지(Jay-Z), 파이스트무브먼트(Far east Movement)와 함께 작업했다.



그는 "김준수의 '타란탈레그라' 뮤직비디오를 보고 놀랐다. 퍼포먼스도 훌륭하고 표정과 연기도 좋아 앞으로의 작업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답했다.



김준수는 "월드 와이드 앨범을 발매하고 월드 투어를 돌면서 자신감을 많이 얻었고 그것이 더 좋은 성과로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 훌륭한 분들과 작업하게 되어 기쁘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준수의 첫 솔로 앨범 리패키지는 8월 중순 발매된다. 김준수는 8월 말부터 10월까지 북미, 남미, 유럽 등 월드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판빙빙, 임신설 이후 행사 참석해 한 말 [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이 "난 엄마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자신이 전개 중인 자선 활동 '애리적심' 활동에 참석했다. '애리적심'은 심장질환을 앓는 낙후지역 어린이를 돕는 자선단체로, 판빙빙이 수년 동안 이 단체를 통해 선행을 펼쳤다. 이날 판빙빙은 '애리적심' 활동에 대해 "공익 활동을 하며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가족들마저 그만두라고 말할 정도였다"고 그간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그럼에도 공익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사랑은 정말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 시장 아리 지역 아이들에게 분유를 기증하는 자리였던 이날 행사에서 판빙빙은 '엄마가 되는 것'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판빙빙은 배우 리천과 결별 후 임신설에 시달렸던 상황에서 '엄마' 발언은 현지 매체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판빙빙은 "비록 내가 엄마는 아니지만, 아리 지역 아이들에게 (분유가) 필요할 것 같았다"며 분유를 기증한 이유를 밝혔다. "엄마가 안 됐다"는 발언을 시나연예 등 현지 매체는 앞서 불거진 임신설과 결부시켰다. 판빙빙은 드라마 '무미랑전기'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배우 리천과 2015년부터 4년간 열애 끝에 지난 6월 말 공식 결별했다. 결별과 함께 판빙빙 스폰서설, 임신설 등이 불거졌고, 이에 판빙빙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성명을 발표, 법적 대응을 천명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FAN BEAUTY 공식 웨이보
연예 다이아 페스티벌에 마미손이 나온다고?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다이아 티비(DIA TV)’가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에서 연예인과 파트너 크리에이터 콜라보레이션 콘텐츠 무대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24일 다이아 티비에 따르면, 힙합 가수 마미손은 게임 크리에이터 대도서관과 행사 첫날인 9일 힙합 공연을 선보인다. 걸그룹 네이처는 뷰티 크리에이터 씬님과 둘째 날인 10일에 제자와 선생님으로 만나 궁금증을 파헤친다는 콘셉트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가수 우디는 최근 디지털 싱글 앨범을 낸 게임 크리에이터 ‘유소나’와 마지막 날인 11일 합동 공연을 할 예정이다. 스타크래프트와 카트라이더 프로게이머로 유명한 문호준도 9일 ‘DIA 카트라이더 대회’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 이 무대에서 문호준은 윰댕·로즈하·푸린·에그박사 등 각 분야의 창작자들과 흥미진진한 카트라이더 대결을 펼친다. 뒤이어 혼밥의 달인으로 알려진 애주가참PD와 맛상무가 꾸미는 ‘참맛탱’ 프로그램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10일에는 중국 현지에서만 총 5,0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글로벌 크리에이터 펑티모의 무대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공개된다. 펑티모가 지난 2월 보겸TV에 콜라보레이션 게스트로 출연한 ‘펑티모가 처음 한국에 놀러왔네요’ 영상은 조회수471만여 회를 기록하는 등 국내에서도 정상급 인기를 누리고 있다. 매일 저녁에는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퍼레이드와 함께 최근 구독자 100만 명을 달성한 크리에이터의 핸드프린팅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비바댄스스튜디오·아만다테이스트·윤쨔미 등 총 10개 팀이 준비하고 있다.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은 8월 9일부터 11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마미손, 네이처
연예 하태경 의원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거의 확실…취업 사기" 주장 [전문]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논란에 대해 "조작이 거의 확실했다"라고 주장했다. 24일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사건은 일종의 채용비리이자 취업사기"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하 의원은 "사실 확인 요청하는 제보가 워낙 많아 내용을 한번 살펴봤다"면서 "투표 결과는 조작이 거의 확실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숫자가 특정 숫자(7494.44/ 총 득표수의 0.05%)의 배수(1등 178배에서 20등 38배까지 모두 다)"라면서 "주변 수학자들에게도 물어보니 1등에서 20등까지 20개의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0에 가깝다고 한다. 투표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 되어 있었다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하 의원은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치 않다. 그건 실제 결과가 나와봐야 안다"며 "이런 청소년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사기이자 채용비리이다. 자신이 응원하는 아이돌을 위해 문자 보낸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하 의원은 "이 사건은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그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프로듀스X101' 측은 이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다음은 하태경 의원 글 전문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사건은 일종의 채용비리이자 취업사기입니다. 사실 확인 요청하는 제보가 워낙 많아 내용을 한번 살펴봤습니다. 투표 결과는 조작이 거의 확실했습니다.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숫자가 특정 숫자(7494.44/ 총 득표수의 0.05%)의 배수(1등 178배에서 20등 38배까지 모두 다)입니다. 주변 수학자들에게도 물어보니 1등에서 20등까지 20개의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0에 가깝답니다. 투표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 되어 있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자세한 투표 분석은 아래 표 참조하세요)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치 않습니다. 그건 실제 결과가 나와봐야 압니다. 하지만 이런 청소년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사기이자 채용비리입니다. 자신이 응원하는 아이돌 위해 문자 보낸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것입니다. 또 청소년들에게도 민주주의에 대한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줍니다. 이 사건은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그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합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net
연예 이상민 측 "허위사실 등 피해 유감..강경대응 할 것" [공식입장] [TV리포트=임영진 기자] 이상민 측이 허위사실 등으로 피해를 입은 점에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과 함께 이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24일 이상민 소속사 측은 전일 보도된 사기혐의 피소 건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 바 있으나, 여전히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이상민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과 잘못된 뉴스로 피해를 입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이와 관련한 온라인 상의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 비방에 대해서도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상민이 앞서 모 건설사 브랜드 및 자동차 관련 브랜드, 2개 업체와 계약을 맺고 광고모델로 활동했다. 이후 광고 모델 활동 및 프로모션,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 계약조건에 따른 사항을 모두 충실히 이행했다. 그럼에도이상민은 당시 해당 프로그램 출연과 관련한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오히려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계약서 및 기타 자료로도 모두 증명이 가능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고소인이 주장하는 '이상민이 2014년 대출 알선을 해줬다'는 부분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채무를 책임지고 갚아온 이상민에 전혀 해당이 되지 않는 주장이다. 고소인 주장의 모든 부분들은 사실무근으로, 이상민은 해당 내용과는 전혀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덧붙였다.  임영진 기자 lyj61@tvreport.co.kr/ 사진=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