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식상팔자' 시청률, 8%대 돌파 눈앞에 두고 '잠시 주춤'

기사입력 2013-01-28 08:26:4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JTBC 주말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김수현 극본, 정을영 연출) 시청률이 8%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잠시 주춤했다.



28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무자식 상팔자’ 27회분은 7.882%(전국유료방송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찍었던 26회 방송분(7.955%)보다 0.073%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무자식 상팔자’에서는 희재(유동근)가 지애(김해숙)의 눈치를 보며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희재는 술에 취해 거침없이 육두문자를 날리는 주사를 했다. 결혼 생활 내내 이어졌던 술버릇에 진저리가 난 지애는 부모님께 직접 폭로했고, 딸 소영(엄지원)에게도 알렸다. 지애의 반격에 희재는 약간의 원망 섞인 말과 자신을 탓하는 이중적인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더불어 준기(이도영)가 수미(손나은)에게 혼전순결을 지켰주겠다고 선언하면서 아픈 몸을 이끌고 부모님께 “결혼 시켜주세요”라고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아들녀석들’은 6.1%, 채널A ‘갈데까지 가보자 스페셜’은 1.215%,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 재방송은 1.306%, TV조선 ‘북한사이드스토리’는 0.355%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사진=JTBC ‘무자식 상팔자’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우현, '타짜3' 도박판 큰손…류승범·박정민 호흡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우현이 영화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캐스팅됐다. 19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현은 박정민, 류승범 등 '타짜: 원 아이드 잭' 출연진들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지난 2월 촬영을 끝마쳤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인생을 건 한탕에 올인하는 이야기로, 지난 시리즈 1, 2의 화투 대신 이번엔 포커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우현은 극 중 '물영감' 캐릭터를 맡아 열연한다. 우현이 맡은 물영감은 도박판의 큰손으로, 극 전체에 재미와 긴장감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말모이', '1987',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을 비롯해 KBS2 '국민여러분', JTBC '눈이 부시게' 등 '열일'행보를 보이며 출연작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우현이 '타짜' 세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우현은 지난 1월, '타짜: 원 아이드 잭' 촬영장에 커피차와 간식차를 손수 선물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기도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