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주막’ 유태오, 요리도 운동도 못하는 게 없는 만능... 류덕환, 열정 알바생 출격[종합]

기사입력 2021.07.19 11:48 PM
‘우도주막’ 유태오, 요리도 운동도 못하는 게 없는 만능... 류덕환, 열정 알바생 출격[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유태오가 ‘우도주막’의 메인셰프로 책임감을 보였다. 새신랑 류덕환은 알바생으로 함께했다.

19일 방송된 tvN ‘우도주막’에선 김희선 유태오 문세윤 탁재훈 카이의 주막 영업기가 공개됐다. 알바생으론 류덕환이 함께했다.

주막 영업이 본격화 된 가운데 유태오는 능숙한 솜씨로 본격 주안상을 차렸다. 순식간에 쌈 정식을 세팅한 유태오는 매콤하게 무쳐낸 비빔국수까지 선보이며 신혼부부들을 환호케 했다.

서빙을 마치고 돌아온 김희선에게 유태오는 “국수까지 곁들이면 느끼함을 확 잡아줄 것 같았다. 손님들이 좋아하나?”라 물었고, “좋아한다”는 답변을 들은 뒤에야 안도의 웃음을 터뜨렸다.

주방 업무 종료 후 직원들은 마당으로 나가 신혼부부들과 보다 가깝게 소통했다. 이 자리에서 문세윤은 ‘예쁜 뚱보가 되는 방법’을 강의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신혼부부들이 객실로 돌아간 뒤에야 직원들은 숨을 돌렸다. 이들은 “손님 받는 게 정말 힘들다” “처음이니까 긴장된다”면서 첫 영업의 소감을 전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여유를 누릴 새도 없이 직원들은 뒷정리를 위해 다시금 구슬땀을 흘렸다.

그 중에서도 유태오는 손님들이 남긴 비빔국수를 발견하곤 “이렇게 남으면 속상하다”며 침울해했다.

이어 영업 2일차 아침이 밝은 가운데 이른 새벽부터 기상한 유태오는 홀로 러닝을 해냈다. 감탄하는 문세윤에 그는 “대단할 거 없다. 난 평소에도 남산을 뛰어 다닌다. 안하면 몸이 쑤시고 아파서 한 번씩 노폐물을 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새 알바생이 함께했다. 배우 류덕환이 그 주인공이다. 류덕환은 지난 4월 결혼한 새 신랑.

‘우도주막’을 위해 베이킹을 배웠다는 류덕환은 “뭐라도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밝히는 것으로 열정 알바생의 면면을 보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도주막’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