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효정, 단발 변신 "자신감 생긴 느낌”→“오또케송 원조, 저작권 등록”

기사입력 2021.07.20 2:23 PM
‘컬투쇼’ 효정, 단발 변신 "자신감 생긴 느낌”→“오또케송 원조, 저작권 등록”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오마이걸 효정이 단발 변신 후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또한 오또케송 원조인 효정은 오또케송 저작권 등록까지 해놨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선 스페셜DJ로 오마이걸 효정이 출격해 입담을 과시했다. 

상큼한 단발머리로 변신하고 등장한 효정의 모습에 “단발머리는 활동 첫 주 지나고 싹둑 잘랐다”고 말했고 김태균은 “너무 잘 어울린다”고 칭찬했다. 이에 효정은 “스태프 분들께서 단발이 예쁘다고 해주셨다. 전 사실 긴머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단발하고 자신감이 생긴 느낌이다. ‘단발도 괜찮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웃었다. 

또 59세인 어머니가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한 효정을 보고 반했다는 청취자의 문자에 효정은 “그 프로그램 나가고 나서 길거리를 다닐 때 어머니들께서 ‘트로트 부른 애 맞지?’라고 알아봐 주신다. 트로트 가수인줄 하는 분들도 있다”고 밝혔다. 효정은 “당시 장윤정 선배님의 ‘이따이따요’를 불렀다”며 즉석에서 청아하면서도 구성진 목소리로 트로트 한 소절을 부르며 감탄을 자아냈다. 

또 원조 오또케송의 주인공인 효정은 “제가 직접 만들고 나서부터 많은 분들이 하는 것을 봤다”며 즉석에서 상큼한 오또케송을 부르며 과즙미를 뽐냈다. 효정은 “오또케송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제가 직접 가사도 쓰고 만든 노래다. 저작권 등록을 해 놨다. 노래로 내지 않아서 (저작권료가)많이 들어오지는 않지만 많이 사랑을 받고 있다”고 웃었다. 

또한 효정이 자주 가는 장소를 묻는 질문에 “저를 보고 싶으시면 망원동에 회사가 있어서 그 회사 주변에도 있고 연남동에 제가 좋아하는 빵집이 있어서 가끔 빵 사러 간다”고 자주 가는 장소를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두시 탈출 컬투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