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 아닌 '배우' 남다름에게 '멋진 어른'이란? [인터뷰]

기사입력 2021.07.23 3:49 PM
아역 아닌 '배우' 남다름에게 '멋진 어른'이란? [인터뷰]

[TV리포트=김명신 기자] 남다른 연기력으로 아역에서 차세대 최고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남다름. 성인 배우로 성큼 성장한 남다름은 단순히 나이가 아닌 ‘진짜 어른’이 돼가는 과정이라며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남다름은 넷플릭스 '제8일의 밤' 개봉에 이어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 까지 올해 남다른 활약이 기대되는 스타다. 

특히 ‘제8일의 밤’에서 남다름은 동자승 청석 역을 맡아 밝고 맑은 천진난만한 모습을 여과없이 담아내며 극의 또 다른 중심축을 이끌었다. 캐릭터 소화력을 다시금 확인시키며 다양한 캐릭터 스펙트럼이 다 되는 배우라는 찬사까지 이끌고 있다. 

남다름은 최근 인터뷰에서 “‘제8일의 밤’이 메시지나 철학 등이 심오하고 좋다는 평이 인상 깊고 감사했다”면서 “무엇보다 작품을 하면서 훌륭한 선배들에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회상했다. 

“아역과 성인배우의 차이를 크게 두지는 않아요. 사실 연기를 함에 있어서는 자세나 태도의 본질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하거든요. 물론 책임감과 부담감은 더 커진 거 같아요. 그래서 더 열심히 연기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하던대로 열심히 하면 되지 않을까요?. 하하하.”

‘제8일의 밤’에서 대선배 이성민과 함께 호흡하면서도 특유의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한 남다름은 “큰 어려움은 없었지만 말보다 눈빛, 표정 연기를 해야 해서 대사 대신 몸짓과 태도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결의 인물로, 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라 생각하고 열심히 연기했다”고 말했다.

존재감을 피력하며 아역에서 기대주로 우뚝 선 남다름은 “감사하고 운이 좋게도 훌륭한 선배들의 아역을 할 수 있었다”면서 “너무 좋게 봐주시고 예쁘게 봐준 덕분이 아닐까 생각한다. 아역에서 성인으로 넘어가는 중요한 시기에 걸쳐 있다보니 고민과 걱정, 그런 것들이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배우 남다름도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성인으로서, 인간으로서의 남다름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청소년에서 어른으로 넘어가는 시점이 중요하다고 보거든요. 물론 멋진 배우도 중요하죠. 하지만 멋진 어른이 돼야 한다고 항상 생각하고 있어요.”

어른에 대한 고민, 성인 배우라는 타이틀에 대한 고민, 배우로서의 책임감 그러한 무게감이 짓누를 때도 있지만 남다름은 “해소해간다는 표현보다는 나에게 주어진 작품과 인연들에 감사하면서 차근차근 풀어나가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역할이나 비중보다는 작품과 주어진 역할에 전념하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성숙한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성숙한 어른’에 대해 “어려운 말이지만 계속 생각하고 있다. 무엇보다 남한테 피해를 주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말이나 행동, 언행 이런 것들이 보편적으로 사람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관이나 신념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답은 없지만 같이 작업을 하거나 만남 후에 ‘저 사람은 참 괜찮다’라고 한다면 멋진 어른에 한 발짝 다가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소신 발언도 내놨다. 

“저는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평소에도 더 신중하고 조심하려는 거 같아요. 저는 조심이라고 생각하는데 다른 분들은 소심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고민이 많기도 해요. 하지만 무엇보다 저에게 1순위는 겸손과 미덕입니다. 배우이기 전에 사람이 먼저 돼야 한다고 생각해요. 긍정적이고 감사하면서 살려고 노력 중입니다. 열심히 살다 보면 언젠가는 ‘믿고 보는 배우 남다름’이 될 수 있겠죠?. 하하하.”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