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라랜드’ 거미 “♥조정석과 둘째 계획? 아직 여력 부족”→음색퀸 감성 무대 [종합]

기사입력 2021.09.14 11:34 PM
‘랄라랜드’ 거미 “♥조정석과 둘째 계획? 아직 여력 부족”→음색퀸 감성 무대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가수 거미가 남편 조정석과의 결혼생활을 언급하며 눈길을 모았다. 또한 음색퀸의 레전드 무대로 귀호강 시간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 랄라랜드‘에선 레전드 선생님으로 음색퀸 거미가 출연했다. 

이날 거미의 출연에 김정은은 거미가 참여한 OST명곡 메들리를 선보이며 찐 거미 주크박스의 면모를 드러낸 가운데 광희 역시 김정은의 무대 뒤에 노래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광희의 아이돌 면모 소환에 거미는 “가르쳐 줄게 없네”라고 칭찬했다. 이에 김정은은 “내가 한 노래 광희 노래 때문에 날라갔네”라고 탄식,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정은은 “중학교 어디 나왔어요?”라고 급기야 학연을 오픈했고 같은 중학교 후배인 거미와 중학교 교가를 제창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신동엽은 “선배님인줄 알면 안나올걸 그랬어”라고 능청멘트를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거미는 명품 보이스로 자신이 부른 OST 명곡 메들리 무대를 불러주며 감성장인의 매력을 드러냈다. 김정은은 “같은 여자가 봐도 눈에 하트가 뿅뿅 나온다”고 감탄했고 이유리 역시 “저는 울뻔했다”라고 감동한 소감을 드러냈다. 

또한 이날 거미는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의 결혼생활 역시 언급했다. 부부간에 서로를 부를 때 호칭을 묻는 질문에 거미는 “저는 오빠라고 부르고 오빠는 저를 ‘지연아’ 혹은 ‘마누라’라고 부른다”고 털어놨다. 이어 “근데 ‘거미야~’라고도 많이 부른다. 본인이 진지하게 음악에 관해 물어보고 싶을 때는 거미라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노래 코칭을 할 일이 있을 때는 남편에게도 코칭을 해주느냐는 질문에 거미는 “워낙 잘하셔서 제가 알려드리는 것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갓 돌이 지난 딸 이야기 역시 소환됐다. 이날 조세호는 거미와 조정석의 딸에 대해 떡잎부터 다른 노래재능을 언급하며 “벌써 아기가 입을 푼다는 소문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에 거미는 “소리가 굉장히 다양하고 정말 열심히 입을 푸는 모습을 보면 신기하다”고 뭐든지 사랑스러운 엄마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신동엽은 “아기가 입을 푼 뒤에 울면 얼마나 귀여울까”라고 삼촌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둘째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마음 같아서는)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긴 하는데 아직은 여력이 부족하다. 혹시 아빠가 (계획이)있는지는 모르겠다”고 웃었다. 이에 조정석과 친분이 두텁다는 신동엽은 “제가 지난번에 만났을 때 (조정석과)이야기 해본 바로는 아버님은 의향이 있어 보였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에 김정은은 “왜 자녀계획을 (거미가 아닌)신동엽 씨한테 말하느냐”라고 이해불가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거미가 레전드 보컬 스킬을 대방출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동요부터 트로트까지 장르를 막론하고 알앤비 애드리브로 자신만의 색을 입히는 음색퀸의 면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거미의 보컬 스킬을 전수받은 김정은이 미션에 도전한 가운데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무대를 꾸몄고 마지막 여운에 잠긴 듯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70점 이상이면 황금마이크를 획득하는 상황에서 아쉽게 67점이 나와 황금마이크 획득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멤버들은 “완전 잘했다”라고 응원했고 거미는 “제 마음속에서는 100점이었다”고 말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랄라랜드'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