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한국형 첩보 액션극을 위한 남궁민의 노력 “10kg 증량 벌크업”

기사입력 2021.09.15 5:47 PM
‘검은 태양’ 한국형 첩보 액션극을 위한 남궁민의 노력 “10kg 증량 벌크업”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검은 태양’이 첫 방송을 단 이틀 남겨두고 드라마를 대표하는 필수 키워드를 공개했다.

오는 17일 첫 방송 되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촘촘한 전개와 국정원 내부를 집중적으로 파헤치는 신선한 배경 설정, 명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화려한 액션과 등장인물들 사이에서 펼쳐지는 고도의 심리전 등 다채로운 요소로 안방극장을 열광시킬 ‘검은 태양’만의 대표 키워드를 짚어봤다.

#한국형_첩보_액션극 #국정원_스릴러

국정원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서사에만 방점을 찍었던 기존 작품과는 달리 ‘검은 태양’은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국정원이라는 조직의 내부를 집중 조명한다. 실제 상황을 방불케 하는 복잡한 갈등 구도와 실세들 간 권력 다툼은 물론, 국정원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문을 바탕으로 구성된 극 중 사건들이 흥미를 자극한다. 여기에 남다른 스케일의 추격 신과 배우들이 온몸을 내던진 액션 신이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한국형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의 정수를 보여줄 전망이다.

#믿보배 #캐릭터_완벽_빙의 #미(美)친_열연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의 모습을 표현하고자 10kg의 체중을 증량한 남궁민(한지혁 역), 날카로운 이미지를 위해 칼 단발과 강렬한 메이크업으로 변신에 나선 박하선(서수연 역), 신인답지 않은 연기로 입체적인 유제이 캐릭터에 완벽 빙의한 김지은 등 주연 배우들의 활약이 무엇보다 기대감을 높인다. 더불어 김병기(방영찬 역), 이경영(이인환 역), 장영남(도진숙 역)과 유오성(백모사 역)까지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더하는 ‘믿보배’들이 출격해 빈틈없는 열연으로 헤어나올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반전스토리 #사라진_기억 #배신자

동료들의 목숨과 함께 기억까지 잃고 일 년 만에 돌아온 한지혁(남궁민 분)이 국정원 내부의 적을 찾아내는 과정에서 예측을 불허하는 반전들이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집필을 맡은 박석호 작가는 “주인공의 사라진 ‘기억’과 의도를 알 수 없는 ‘동료들’, 그 가운데 숨어있는 ‘배신자’의 정체에 주목해 달라. ‘검은 태양’은 시청자들과 함께 추리해나갈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어둠에 가려져 있는 배신자의 정체가 무엇일지, 주인공 한지혁이 복잡한 사건의 본질에 다가가 꼬인 매듭을 풀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검은 태양’은 독보적인 스토리와 국정원이라는 배경을 바탕으로 결이 다른 한국형 첩보 액션극을 탄생시켜 안방극장을 신선한 충격에 빠뜨릴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검은 태양’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