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김정환X김준호 "'어펜저스' 애칭 감사→금메달 하루에 몇 번씩 확인"

기사입력 2021.09.15 9:35 PM
'대한외국인' 김정환X김준호 "'어펜저스' 애칭 감사→금메달 하루에 몇 번씩 확인"

[TV리포트=김은정 기자] 김정환과 김준호가 국민적 사랑에 감사를 표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2020 도쿄 올림픽’ 특집으로 K-펜싱의 주역들 김정환, 김준호, 김지연, 윤지수가 출연했다.

이날 김정환은 펜싱 남자 사브리팀을 향한 '어펜저스'라는 수식어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지어준 애칭이라 감사드린다. '어펜저스'에 걸맞는 사람인지 걱정도 했는데 좋은 결과로 마무리하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MC김용만은 "남자 펜싱팀 선후배간에 허물이 없는 것 같다. 올림픽 경기 중 김준호가 김정환에게 잔소리를 하더라"며 궁금해했다. 당시 김준호는 선배인 김정환에게 "조금 더 집중하라!"고 소리쳤다.

이에 대해 김준호는 "정환이형이 나이가 있어서 경기가 많으면 지친다. 그리서 버텨라, 집중해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환은 "그 말을 들으면서 속으로 '너무 카메라 의식한 거 아냐?' 싶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역대급 피부광'으로 김용만을 놀라게 했다. 투명하고 뽀얀 광채 피부를 자랑하는 김준호는 하루에 선크림을 세네번이나 바른다고. "준호가 이번 올림픽 때 양산을 쓰고 다녔다"는 김정환의 폭로에 김준호는 "한국에서 양산 챙겨갔다"고 인정하며 피부 관리에 남다른 노력을 쏟고 있음을 밝혔다.

2020 도쿄 올림픽이 첫 출전이었으며, 첫 금메달을 목에 건 김준호. 그는 "하루에 몇번씩 금메달을 본다. '못 땄을면 어땠을까' 생각할 정도로 많이 본다"면서 "펜싱팀은 초반에 경기 끝나고 바로 와서 케이스를 못 받았다. 그래서 식탁 위에 두고 밥 먹을 때도 보고, 항상 곁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출중한 외모와 함께 펜싱 실력과 팀워크로 주목 받은 '어펜져스.' '광고 제의가 많이 들어왔는지?' 묻자 김준호는 "조율 중인 건이 있지만 빨리 찍고 싶다"면서 "뷰티 광고 찍고 싶고, 면도기도 기회가 된다면 해보고 싶다. 남자들의 로망이 있다"면서 직접 '면도에 집중해'라는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연기를 선보여 폭소케 했다.

한편 김준호는 1단계에서 맥없이 탈락했고 "저 면도기만 하고 가는 거냐"면서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