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은숙, '불우한 개인사' 고백

기사입력 2011-06-08 10:44: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권혁기 기자] 1970년대 섹시 아이콘으로 시대를 풍미했던 원조 맨발 디바 장은숙(55)이 불우했던 개인사에 대해 고백했다.



8일 방송된 SBS TV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아침'에서는 일본에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15년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장은숙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은숙은 자신의 친언니 장금숙 씨와 예전부터 친하게 지내오던 스타일리스트 등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장은숙은 "우리 아버지와 어머니가 어릴적 별거를 하는 등 평탄치 못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어 그녀는 "20대 때 사랑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한 남자를 3년을 만났었다. 그런데 그쪽 집안에서 반대가 있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생각하는 사고의 차이인데 노래하는 가수를 싫어하는 가족이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나마 그 남자의 아버지가 그녀를 많이 예뻐해줬기 때문에 버틸 수 있었지만 결국 그 아버지마저 돌아가시고 난 후 더욱 집안의 반대가 심해졌고 그 남자는 장은숙을 두고 유학을 떠나버렸다고 그녀는 눈물을 흘리며 털어놨다.



실의에 빠진 장은숙은 힘든 나날을 보냈고 그런 그녀를 옆에서 지켜보던 엄마는 그녀에게 "이제 그만 털어버리고 극복해라"라며 힘이 돼줬고 그녀는 제2의 삶을 살 수 있었다.



한편 장은숙은 77년 TV프로그램 '스타탄생' 그랑프리를 받으며 데뷔했다. 그녀는 '춤을 추어요' '이별의 손짓' '당신의 첫사랑' '사랑'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사진=SBS TV '좋은아침' 화면 캡처



권혁기 기자 khk0204@tvreport.co.kr


연예 진태현♥박시은, 소박 결혼식 '화환·허례허식 NO' 스몰웨딩 배우 진태현(34)과 박시은(35)이 소박한 결혼식을 치렀다. 이들은 31일 오후 3시 서울시 강남구 한 교회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 교회는 진태현, 박시은이 1년 5개월 동안 함께 동반으로 새벽 기도를 다닌 곳 두 사람은 결혼식에 친인척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했다. 또 화환을 거절하는 등 허례허식을 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 였다. 이날 하객으로는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연예인 커플의 결혼식이 수백명에 달하는 걸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그만큼 절친한 친구들만 초대한 것으로 보인다. 하객으로는 박솔미를 비롯해 주영훈·이윤미 커플, 엄지원, 홍수현, 배우 조민기 가족, 리키김, 금보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청접장도 화제가 됐다. 청첩장에는 '5년 동안 연애를 하면서 앞으로 이렇게 연애를 10번만 더하면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같이 살면서 연애하기로 했습니다. 저희의 진짜 연애가 시작되는 날 여러분을 초대합니다'라며 앞으로의 미래를 약속하는 문귀를 넣었다. 진태현은 결혼을 하루 앞둔 지난 30일 SNS에 결혼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7월 31일이 언제 오나 올해 초부터 한참 기다렸는데 결국은 이렇게 왔습니다. 오래전부터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해왔지만 이렇게 많은 분에게 관심을 받고 축하를 받아보긴 처음입니다. 최대한 조용히 가족들과 지인들과 예식을 치를 수 있도록 많은 분들 도와주세요. 시은씨와 함께 꿈을 가지고 저희 위치에서 열심히 살겠습니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서 인연을 맺은 후 5년 만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결혼식을 마친 후 제주도로 허니문을 떠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진태현, 박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