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코리아’ 신승훈-백지영-강타-길, 심사기준 대 공개기사입력 2012-02-04 01:03:31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보이스 코리아’ 본 방송을 앞두고 도전자들의 트레이닝을 맡게 될 코치들의 4인4색 심사기준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스페셜’에서는 오디션 코치로 나선 신승훈 백지영 길 강타의 소감과 허각 동생 허공 등 도전자들의 이모저모가 맛보기로 공개됐다. 



맏형 신승훈은 가창력과 개성을 동시에 강조했다. 그는 “심사를 할 때 무엇을 기준으로 해야 하나. 노래에는 절대적인 기준이 없다. 어떤 친구는 가창력이 뛰어나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도 있지만 어떤 친구는 개성이 뛰어나기에 사랑받을 수도 있다. 동시에 다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일점 백지영의 심사기준은 다름 아닌 곡에 대한 이해도로 “아주 정확하게 정해놓고 보는 게 딱 한 가지 있다”라며 “보이스만으로 판단을 해야 하기에 표현력을 꼭 봐야 할 거 같다. 표현력과 이해력을 중점적으로 볼 생각이다”라고 애틋한 감성으로 대표되는 가수다운 기준을 공개했다. 



리쌍 길은 도전자들과 함께 음악 할 생각에 설렌다는 소감답게 “틀에 갇혀 있지 않은 걸 보겠다”라며 “박자 조금 틀려도 된다. 음정 조금 틀려도 된다. 하지만 사랑한다는 노래를 했을 때 정말 사랑한다는 기분이 전달외어야 한다. 음악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감정전달이다”라고 강조했다. 



‘보이스 코리아’로 4년 만에 공식 활동에 나선 강타는 개성을 중시한다며 “획일화되어있는 보컬 스타일이라든지 그런 부분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개성이 있고 그 안에 가능성을 갖고 있는 친구를 뽑겠다. 그 중에서도 자기 색깔이 있는 친구를 만들어보고 싶다”라고 심사기준과 포부를 동시에 밝혔다. 



한편 신승훈 백지영 길 강타가 코치로 나선 ‘보이스 코리아’는 오로지 보이스만으로 원석을 가려내는 새로운 시도의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오는 10일 첫 방송된다. 



사진 = Mnet ‘보이스 코리아’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