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2' 편성 놓고 깊어가는 제작진의 고민.. '런닝맨' 방송시간 변경

기사입력 2012-04-30 16:28:1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미연 기자] 시즌2로 새롭게 출발하는 SBS TV ‘정글의 법칙 인 바누아투’를 놓고 제작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금요일 밤 11시 코너로 시청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던 ‘정글의 법칙’ 시즌1은 고현정의 토크쇼인 ‘고쇼’에 밀리면서 ‘K팝스타’의 후속 코너로 예측됐다.   



하지만 애초 제작진은 ‘K팝스타’ 후속작으로 이승기를 메인 MC로 하는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었다. 그러나 이승기의 스케줄 조정이 쉽지 않아 ‘정글2’는 자연스럽게 ‘K팝스타’의 후속 코너가 됐다.



이에 ‘정글2’와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과 MBC TV ‘일밤-나는 가수다2’의 정면대결에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렸다.



계속되는 비교에 SBS는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런닝맨’ 시간대를 오후 6시로 옮기고, ‘정글2’를 오후 5시에 편성하는 데 무게를 잡아가고 있다. 더욱이 지난 29일 ‘런닝맨’이 끝난 후에는 시간 변경을 알리는 예고편이 방송됐다.



하지만 SBS 측은 30일 전화통화에서 “아직 편성이 확정되지 않았다”라며 “현재는 5시 방송이 우세하지만, 내부적으로 고민이 많다”라고 밝혔다.



‘정글2’가  파업으로 당분간 ‘1박2일’과의 정면대결은 피하게 됐지만, 생방송으로 변경된 ‘나가수2’가 변수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9일 1%의 시청률로 굴욕을 당했던 ‘나가수2’가 8.2%(AGB 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 일일 기준)를 기록하면서 반전에 나섰고, ‘일요일이 좋다’는 ‘K팝스타’의 결승전임에도 14.9%의 시청률로 지난회보다 하락했다.



더욱이 SBS가 ‘런닝맨’ ‘K팝스타’ ‘힐링캠프’ ‘고쇼’ 등으로 예능 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터러 고민이 깊어질 수 밖에 없다.



서미연 기자 miyoun@tvreport.co.kr


연예 개리 소속사 측 "동영상男 개리 아냐…강력대응 예고"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리쌍 멤버 개리가 소속사를 통해 현재 온라인상에 유포된 ‘개리 동영상’의 사실을 바로잡았다. 31일 개리 소속사 측은 “현재, 메신저와 인터넷에 개리 동영상에 관련돼 개리가 아님을 확실히 밝히는 바다. 며칠 전 관련 내용을 들었지만,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판단했다. 진실이 자연스럽게 밝혀지길 바랄뿐이었다”고 상황을 전달했다. 하지만 영상은 메신저를 통해 급속도로 유포, 개리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된 것. 소속사 관계자는 “개리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기정사실화처럼 퍼지고 있었다. 심각성이 커져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가족들과 지인들이 큰 상처를 입을까 염려돼 공식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동영상 속 남자와 개리가 다른 이유로 ‘타투’를 꼽았다. 영상의 남자는 왼팔에, 개리는 오른팔에 타투를 새긴 것. 비슷한 그림으로 보일 수 있지만, 전혀 다른 모양이라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더욱이 “동영상 속 당사자가 직접 저희에게 연락와 개리를 걱정하고 있다. 동영상이 더 이상 유포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강경한 대응에 나섰다. 개리라고 퍼트린 유포자들을 상대로 법정대응할 것이며 정식 수사의뢰를 요청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일명 ‘개리 동영상’으로 불리는 영상은 최근 메신저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남녀의 성관계가 담긴 영상으로 해당 남자가 개리라는 추측이 나돌았다. 하지만 이는 사실 무근으로 확인됐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이주노, 더이상 운이 없는 걸까…연이은 내리막길 이주노는 더 이상 운이 따르지 않는 걸까.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가 연이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31일 이주노가 불구속 기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13년 빌린 돈을 1년 6개월 넘게 상환하지 않은 혐의다. 그 액수는 1억 원. 1990년대 최고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였던 이주노에게 1억 원의 여유도 없던 것일까. 이주노는 서태지와 아이들 해체 후 그룹 영턱스클럽을 발굴시키며 승승장구했다. 멤버들 중 가장 처음 홀로서기였고, 성공적인 평가가 뒤따랐다. 본인 솔로앨범도 발매했다. 라디오 DJ를 비롯해 꾸준히 방송활동도 했다. 그러나 이주노는 뮤지컬 제작 참여를 시작으로 불운이 찾아왔다. 뮤지컬은 내부적으로 문제가 발생하며, 제대로 마무리 짓지 못했다. 이주노의 모습은 방송에서도 볼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이주노는 2012년, 23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렸고, 안정을 찾는 듯 했다. 실제로 아내와 부부 관련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행복한 가정을 공개했다. 경기도 천안 소재의 돌잔치 전문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재기하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역시 실패로 막을 내렸다. 상태다.이주노는 전혀 다른 길을 걷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