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개리 크리스탈 최종우승 '반전은 반사팔찌'

기사입력 2012-05-13 19:59:3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송승은 기자] 개리와 크리스탈 커플이 '런닝맨' 웨딩레이스 최종 우승자로 선정돼 순금장식 티아라를 상으로 받았다.



13일 방송된 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웨딩레이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걸그룹 카라의 규리와 승연, 미쓰에이의 수지, 포미닛의 현아, 에프엑스의 크리스탈이 출연해 런닝맨 멤버들과 커플을 이뤄 결혼에 관련된 미션을 해결했다.



하하와 수지, 지석진과 송지효, 김종국과 현아, 개리와 크리스탈, 이광수와 규리, 유재석과 승연이 짝이 됐다. 이들은 각 관문을 거쳐 결혼 혼수를 준비한 후 최종 장소에서 웨딩마치를 울리면 된다.



이날 '혼수장만 퀴즈가 좋다' '극한의 웨딩촬영' '대교 위의 웨딩마치' '최강 커플이 되어 혼수를 획득하라' 순으로 미션이 진행됐다.



최종 미션은 커플 장갑뺏기. 최종 미션에서 1등으로 도착한 개리팀은 반사팔찌를 특전으로 부여받았다. 개리에 의해 이광수와 지석신 연합팀은 와해됐다.



그리고 능력자 김종국팀은 하하와 개리팀에 의해 제거됐다. 마지막 남은 하하는 개리의 장갑을 뺏은 후 우승을 예감하고 손을 번쩍 들며 기뻐했지만 개리팀의 반사팔찌에 무릎을 꿇었다.



최종 우승한 신부 크리스탈은 순금장식 티아라를 상으로 받고 환하게 웃었다.



사진=SBS 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송승은 기자 sse@tvreport.co.kr


연예 '미세스캅' 아이 살해 장면, 꼭 필요했을까? ‘미세스캅’에서 어린 아이가 연쇄살인마에게 칼에 찔리고 결국 병원에서 사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4일 방송된 SBS ‘미세스캅’에선 영진(김희애)이 연쇄살인마 남상혁(이재균)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쇄살인마 남상혁을 놓친 영진은 억울한 누명을 쓴 허정남을 찾아가 사과했다. 그녀는 “진범이 잡힐거다. 허정남씨 덕분에 경찰은 진범 놓쳤다는 여론의 비판을 피해갈거다. 그런 일이 없도록 했어야 했는데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에 허정남은 자신의 7살 아들이 혼자 있을거라며 아들을 찾아가달라고 부탁했고 영진은 아이를 찾아갔다. 7살 윤수는 영진을 엄마처럼 잘 따랐고 영진은 윤수에게 먹을 것을 사주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그러나 그때 정보원으로부터 남상혁이 묵고있는 숙소에 대한 제보가 왔고 윤수를 홀로 둘수 없던 영진은 아이를 데리고 그곳으로 갔다. 차안에 잠시 기다려달라고 말한후 남상혁과 대치하게 된 영진. 그러나 남상혁은 마침 그녀를 알아보고 반갑게 달려오던 아이를 인질로 잡았고 영진은 “아이는 놓아달라”고 애원했다. 연쇄살인마 남상혁은 “아이 살리고 싶으면 병원으로 빨리 업고 뛰세요. 그럼 살수 있을거다”며 영진이 보는 앞에서 아이를 찔렀다. 영진이 절규하며 피를 흘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