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박유천 '옥세자' 종영소감 "아픔, 기쁨, 강하게 만든 작품"기사입력 2012-05-22 00:36:00




[TV리포트 최민지 기자]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드라마 종영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박유천은 22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그 어떤날 보다 가장 길게 느껴지고 빠르게 지나갈 며칠 남지 않은 촬영 '옥탑방 왕세자' 나에겐 아픔도 기쁨도, 강해 질 수 있도록 만들어준 작품"이라는 글을 남겼다.



현재 박유천은 SBS TV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서 이각으로 출연 중이다. 박유천은 박하 역의 한지민과 알콩달콩 연애로 누리꾼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옥탑방 왕세자'는 오는 24일 종영되며 후속작으로는 소지섭 이연희 주연의 '유령'이 방송된다.



이에 누리꾼들은 "박유천 '옥탑방 왕세자' 종영 아쉽다" "박유천 '옥탑방 왕세자' 연기 진짜 웃기고 잘 했는데 벌써 종영이라니" "박유천 '옥탑방 왕세자' 종영소감 뭔가 마음이 찡하다" "박유천 '옥탑방 왕세자' 끝나고 또 다른 작품 고고! 빨리 다시 만나고 싶다" "박유천 '옥탑방 왕세자' 가면 김재중 오는 건가? 체인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TV리포트 DB



최민지 기자 star@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