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휩쓰는 '日 AV스타' 아이오 소라, 타키자와 로라기사입력 2012-08-21 15:00:40




[TV리포트=이명구기자] 일본 AV스타들이 중국 대륙을 녹이고 있다. 최근 일본 AV배우들은 해외진출이 활발한 상황. 지난 9일엔 AV배우 타츠미 유이가 방한해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중국의 경우 일부 AV스타는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대표적인 인물이 중국의 '성전도사'로 불리는 아오이 소라.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1300만에 육박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아오이 소라는 중국에서 거액의 광고료 제안이 쏟아질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근엔 그녀의 라이벌도 등장했다. 일본에서 인터넷 아이돌로 화제를 모으다 AV계에 데뷔한 타키자와 로라.



혼혈 미녀인 그는 올 7월 AV데뷔작을 찍었다. 하지만 중국에서의 반응은 이미 폭발적이다.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서 타키자와 로라의 데뷔작은 1주일만에 10만 다운로드를 기록할 정도다.



과거 후진타오를 비롯 다수의 공산당 젊은 엘리트를 육성해온 중국 공산주의 청년당이 운영하는 '중국청년망'까지 타키자와 로라의 소식을 전하고 있다. 중국에서의 반응은 아오이 소라에 비해 타키자와 로라가 우세한 편.



'중국청년망'은 신장 172cm의 타키자와 로라는 완벽한 스타일이라고 극찬했다. 반면 아오이 소라에 대해서는 굵고 짧은 다리가 단점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좌측이 타키자와 로라, 우측이 아오이 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