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스티 “박진영 백업댄스 출신, 우상은 비” (인터뷰)

기사입력 2012-09-05 13:47:0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박귀임 기자] 쌍둥이 남성듀오가 탄생했다. 테이스티(Tasty)의 멤버 대룡과 소룡이 그 주인공이다. 신인 아이돌 그룹 홍수 속에 당당히 출사표를 던진 테이스티를 만났다.



테이스티는 지난 9일 데뷔 음반 ‘스펙트럼(SPECTRUM)’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타이틀곡 ‘너 나 알아’는 테이스티의 강렬한 퍼포먼스를 제대로 살려 준 노래로 반복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 우리 우상은 비



테이스티는 2006년 JYP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 한 번에 합격했다. 이들이 JYP엔터테인먼트를 선택한 이유는 딱 하나였다. 자신들의 우상인 가수 비가 소속되어 있었기 때문. 비에게 격려의 악수를 받거나 응원 메시지를 직접 듣기도 했다. 꿈만 같은 순간이었다.



“15살 때 텔레비전을 통해 비 선배를 처음 봤다. 진짜 멋있었다. 그래서 매일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춤을 췄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 만약에 비 선배가 JYP엔터테인먼트가 아닌 다른 곳에 소속되어 있었다면 그 회사로 갔을 거다.”(소룡) 



시작은 화려했지만 연습생으로 지내는 시간들이 유쾌하지는 않았다. 대룡과 소룡은 자신들보다 늦게 JYP사단에 합류한 우영(2PM) 진운(2AM) 창민(2AM) 미쓰에이 등이 먼저 데뷔하는 걸 보면서 조급한 마음만 커졌던 것. 결국 5년 동안 함께한 JYP엔터테인먼트와 작별인사를 하고 현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었다.



“처음부터 2인조로 데뷔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간이 자꾸 흘러가고 기회는 없고 지쳐갔다. 나중에 들어온 친구들이 데뷔하는 걸 볼 때 속상했다. 정말 힘든 시간이었다.”(소룡) “준비가 안 된 건데 마음만 급했던 것 같다. 그래도 그런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우리가 있게 됐다.”(대룡)





쌍둥이라서 일까. 대룡과 소룡은 서로에게 큰 버팀목이 됐다. 같은 꿈을 꾸고 있는 만큼 서로를 이해하기도 쉬웠다. 그래서 가수를 시작하는 것도, 힘들었던 연습생 생활도 견뎌낼 수 있었다.



“포기하고 싶을 때가 많았다. 그 때마다 한 사람이 나머지를 잡아줬다. 한번은 제가 ‘그만하고 싶다’고 했는데 소룡이가 ‘좀만 기다리자’ 해줬다. 또 소룡이가 ‘아니다’했을 땐 제가 ‘하고 싶다’고 잡았다. 그 밸런스가 잘 맞았던 거 같다.”(대룡)     



▶ 준비된 신인, 비욘세 안무가와 친분



갓 데뷔한 신인이지만 남모를 화려한 경력이 있다.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시절, 가수 박진영의 백업댄서로 활약했던 것. 연습생활 1년 만에 그 실력을 인정받고 박진영의 컴백무대에 올랐다.



이뿐만이 아니다. 대룡과 소룡은 약 3년 동안 미국에서 트레이닝을 받았다. 돈으로 살 수 없는 최고의 경험을 한 것. 그리고 춤에 미치게 됐다.



“미국에서 유명한 댄서들에게 춤을 배웠다. 비욘세(Beyonce) 니요(Ne-yo) 등의 안무가들이었는데 꾸준히 트레이닝을 받았다. 공연을 제안 받을 정도로 친해졌다.”(대룡) “하루에 2번, 일주일에 14번씩 갔다. 지금 안무를 직접 짜고 있는데 그 때 영향을 많이 받았다.”(소룡)      



이렇게 쌓은 실력덕분일까. ‘너 나 알아’ 안무도 테이스티가 만들었다. 이에 소룡은 “저희 춤에 대해 댄서형들이나 누리꾼들이 ‘처음에는 이상한 것 같은데 자꾸 보고 싶은 춤’이라고 말해주더라”며 미소 지었다.





▶ 신인상 욕심, 질리지 않는 가수 될 것



테이스티는 갓 데뷔한 만큼 모니터도 열심히 하고 있다. 장소를 이동할 때나 숙소에서 쉴 때도 틈틈이 모니터를 하며 스스로를 반성하며 더 나은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들의 노력은 매일 늘어나는 팬들로도 알 수 있다.



“팬들의 응원에 힘을 얻는다. 첫 데뷔무대에도 100여명의 팬들이 왔다. 구호까지 맞춰서 응원해주는 걸 보고 감동했다. 팬들을 위해서 최고의 무대를 꾸밀 거다.”(대룡) 



테이스티라는 팀명은 뮤직비디오 촬영 직전에 만들어졌다. 넥스 일레븐 일레이븐 두잇 가블린 등 다양한 후보가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테이스티가 낙점됐다. 대룡과 소룡은 사장님이 아이디어를 낸 테이스티 이름에 대해 만족스럽다며 웃어보였다. 



“테이스티는 말 그대로 맛있다는 뜻이다. 맛있는 퍼포먼스와 노래들을 들려주고 싶다. 맛있는 건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그런 가수로 기억되고 싶다. 또 테이스티에는 세련됐다는 뜻도 있다. 세련된 무대를 보여 주고 싶다.”(소룡)



또 테이스티는 “신인상을 받는 게 목표다. 그래서 지금 하나하나 열심히 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며 당찬 어조로 목표를 말했다. 



움츠린 시간이 많았던 만큼 이제 더 크게 기지개를 켜고 있는 테이스티. 이들의 힘찬 날개 짓이 어디까지 날아오를지 기대된다.





“항상 겸손한 자세로 열심히 활동할 거다. 그 누구보다 자신감 있는 테이스티가 되고 싶다.”(대룡 소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마녀사냥' 서인영·황치열, 오랜만에 속 시원하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마녀사냥' 서인영과 황치열의 솔직한 토크에, 사이다를 마신 듯 속이 뻥 뚫렸다. 3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서인영과 황치열이 출연해 자신의 연애관과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짠돌이 남친 사연을 들은 서인영은 “처음부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밝히고 합의하에 만난 거면 이해해줄 수 있을 거 같다. 나도 남자한테 너무 비싼 걸 받으면 ‘바꾼다’라고 얘기한다”고 입을 뗐다. 그녀는 “800만 원짜리 팔찌를 받았다. (남친의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은 걸아니깐, 부담스러웠다. 받고 싶지 않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같은 사연에서 황치열은 “나도 좀 스크루지다. (과거에는 경제적으로) 사실 어려웠던 상황이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일상생활에서 루즈해졌다 싶을 때, 아무 일도 아닌데 장미꽃을 사다주곤 했다”고 털어놨다. 나머지 MC들이 “여자들은 장미꽃 안 좋아하던데”라고 깐족거리자, 서인영은 “난 좋던데, 그런데 장미꽃이 백 송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다른 남자를 사랑한다는 여친 사연에서 서인영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동물도 아니고 이걸 못 지키냐. 나는 정상적인 연애를 하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아니면 개판되는 거 아니냐”고 열변을 토했다. 같은 맥락에서, 서인영은 전남친 사촌형의 마음이 궁금하다는 여자의 사연에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서인영은 “난 내 남친 소개 잘 안 시켜준다. 둘이 보는 게 좋다. 꼭 피곤한 일이 생긴다”고 못 박았다. 또 서인영은 경험담을 곁들이며 자신의 확고한 연애관을 밝혔다. 그녀는 “나는 질투도 많고 소유욕도 강하다. 내가 안하면 상대방도 안해야 된다. 나는 애매한 상황을 안 만든다. 남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면, 원래 친하게 지내던 오빠들과도 그냥 쌀쌀맞게 대한다”며 “남자 친구도 그렇게 해주길 바라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다투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끼를 부린 친구와 절교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이래서 많이 논 연예인이 (게스트로) 와야 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세윤도 “현실적인 사건이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