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박민우, 2013 라이징 스타…연이어 드라마 출연기사입력 2013-01-25 10:13:02




[TV리포트=이수아 기자] 신예 박민우(25)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박민우는 25일 첫 방송하는 tvN 단편드라마 '플레이 가이드'(5부작)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손담비와 호흡을 맞춘다.



'플레이 가이드'는 10분짜리 단편드라마. 모태솔로, 짝사랑 등 연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연애 고수의 팁을 선사한다. 



박민우는 '플레이 가이드'에서 천 번의 고백 실패를 경험하며 성공률 100% 실전노하우를 쌓은 (주)러브에이전트 기획실장 역을 맡았다.



박민우는 3월 방송 예정인 OCN 드라마 '더 바이러스'도 출연한다. 치사율 100%의 치명적 변종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특수감염병 위기대책반의 이야기를 담는다.



박민우는 '더 바이러스'에서 주인공 엄기준의 오른팔 봉선동으로 분한다. 어리숙하지만 매 사건마다 사명감을 갖고 열정적으로 수사에 임하는 캐릭터다.



박민우는 2011년 tvN 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로 데뷔했다. 지난해 KBS2 '선녀가 필요해'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올해는 연초부터 2편의 작품에 연이어 캐스팅됐다. 향후 활동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플레이 가이드'는 매주 금요일 밤 1시 20분 방송.



이수아 기자 2sooa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