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을 켠 듯한 밝은 피부 비결은 남다른 미백 크림

기사입력 2013-04-15 15:45:31
    페이스북 트위터




리오엘리, 미백·주름 기능성 화장품 리제떼 매직 화이트닝 크림 출시



[TV리포트=박재윤 기자] 인위적인 하얀 피부가 아닌 피부 속에서부터 빛과 수분이 차오르는 광채 피부가 트렌드가 된 요즘. 화이트닝 크림은 여성에게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 됐다. 하지만 대부분의 미백 크림은 몇 달 동안 꾸준히 사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어 즉각적인 효과를 원하는 여성들의 욕구를 채워주기에 부족했던 것이 사실.



이 가운데 서울시 인터넷쇼핑몰 소비자 만족도 조사 화장품 몰 부문 1위를 차지한 여성 코스메틱 전문 브랜드 ‘리오엘리’(lioele)가 즉각적인 미백 효과를 볼 수 있는 크림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피부에 환한 조명을 켠 듯 바르는 즉시 미백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뜻에서 ‘조명 크림’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리오엘리의 ‘리제떼 매직 화이트닝 크림’은 미백&주름 개선을 돕는 이중 기능성 화장품이다. 리제떼 매직 화이트닝 크림에는 정제수 대신 쌀겨수를 첨가해 촉촉함을 더했으며, 화이트닝 효과가 우수한 뉴퍼 화이트 입자, 피부에 탄력을 부여하는 콜라겐, 리오엘리만의 독자적인 특허 성분인 피토 에이지, 피토 화이트, 피토 수딩이 함유되어 있다.



리오엘리는 피엔케이 피부임상연구센터를 통해 ▲즉각적인 피부 밝기 개선 ▲12시간 피부 밝기 유지 ▲24시간 피부 보습 지속 ▲멜라닌 감소 임상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효과를 인정받았다.



촉촉하게 발리는 에센셜 제형의 리제떼 매직 화이트닝 크림은 기초 화장 마지막 단계에 바르면 되며, 얼굴뿐 아니라 팔꿈치나 무릎 같이 얼룩덜룩한 신체 부위에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리오엘리 리제떼 매직 화이트닝은 NS홈쇼핑을 통해 오는 19일 첫선을 보일 예정이며, 보다 자세한 제품 정보는 리오엘리 홈페이지(www.lioel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재윤 기자 parkjy@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