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이효리는 韓 마돈나…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기사입력 2013-05-20 17:06: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수아 기자] 개그맨 신동엽이 이효리를 '한국의 마돈나'라고 극찬했다.



신동엽은 최근 Mnet-온스타일의 이효리 컴백쇼 '2HYORI SHOW(이효리쇼)'에서 "이효리는 한국의 마돈나"라고 소개했다. 이어 "저도 이효리씨 정말 좋아하는데요"라며 유행어를 인용해 너스레를 떨었다.



이효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컴백쇼를 가졌다. 신동엽을 비롯해 이효리 새 앨범에 참여한 김지웅 프로듀서가 영상으로 응원메시지를 보냈다.



김지웅 프로듀서는 '버스커버스커'가 소속된 청춘뮤직의 대표이자 음반 프로듀서. 2010년 발표한 이효리의 정규 4집에 이어 3년 만에 다시 이효리의 이번 5집 앨범에도 참여했다.영상을 통해 "이효리는 데뷔 15년 차 연예인이데 프로의식이 확실히 있는 것 같다"며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이효리는 오는 22일 '2HYORI SHOW'를 통해 5집 앨범 타이틀곡 '배드걸스'(Bad Girls)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방송은 이날 저녁 6시에 Mnet, 온스타일, KM, tvN, 올'리브, 스토리온에서 동시 방송.



=신동엽(TV리포트DB)-이효리



이수아 기자 2sooah@tvreport.co.kr


연예 ‘피노키오’ 커플이 현실로? 이종석♥박신혜 ‘4개월째 사랑ing’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의 드라마 속 사랑이 현재 진행형이다. 1일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드라마 ‘피노키오’로 호흡 맞췄던 이종석 박신혜의 열애 소식을 단독 보도했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드라마 속 인물에 몰입하면서 서로 사랑에 빠지게 됐고, 드라마가 끝난 이후 마음을 나눴다. 이종석 박신혜의 사랑은 지난 1월 ‘피노키오’가 종영한 후 부터 약 4개월 째 이어지고 있다고. 디스패치는 3개월 동안 두 사람의 만남을 확인했다. 먼저 두 사람은 해외 스케줄을 최대한 활용해 데이트를 즐겼다. 지난 3월 영국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이종석 박신혜는 동반 화보를 명분(?)으로 일과 사랑을 동시에 즐긴 것. 또한 4월 이종석은 하와이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을 통해, 박신혜는 절친 서효림과의 하와이 휴가를 통해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의 데이트는 주로 늦은 밤, 차 안에서 이야기를 나누거나 가까운 지인을 동반해 친목모임을 가진 것으로 디스패치는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 측근은 “중국에서 떠오르는 한류스타다. 비슷한 환경을 갖고 있어 서로의 고민을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1월 종영한 SBS 드라마 ‘피노키오’를 통해 연인 호흡을 맞췄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이종석 박신혜)
연예 세 번째 터진 화력, 빅뱅 천하 언제까지 빅뱅의 세 번째 화력이 터졌다. 그 화력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1일 자정 빅뱅의 앨범 ‘MADE’ 프로젝트 세 번째 시리즈 ‘D’가 발매됐다. 이번 앨범에는 ‘이프 유(If You)’와 ‘맨정신(SOBER)’이 수록됐다. 빅뱅은 지난 5월 1일 첫 번째 시리즈 ‘M’에서 ‘루저(Loser)’와 ‘베베(BAE BAE)’를, 6월 2일 두 번째 시리즈 ‘A’에서 ‘BANG BANG BANG(뱅뱅뱅)’, ‘위 라이크 투 파티(We Like 2 Party)’를 수록했다. 그 때 마다 빅뱅은 차트를 석권했다. 음원이 공개된 차트에서 모두 정상을 휩쓸었고, 두 곡이 차례로 차트 1위와 2위에 랭크됐다. 3년 만의 빅뱅 컴백을 기다리는 이들의 열렬한 반응이었다. 국내 최대 규모 음원사이트 멜론 기준으로 첫 번째 타이틀곡 ‘루저’는 5월 17일까지 1위를 뺏기지 않았다. 다만 5월 18일 발표된 아이유의 ‘마음’에게 처음 1위를 내줬을 뿐이다. 요즘같이 신곡 경쟁이 숨 가쁜 가운데 무려 17일 동안 ‘빅뱅 천하’를 지켜냈다.   두 번째 타이틀곡 ‘뱅뱅뱅’ 역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첫 번째와 달리 바로 다음날 공개된 엑소의 ‘러브 미 라이트(LOVE ME RIGHT)’에서 일시적으로 정상을 내주기도 했다. 물론 곧바로 탈환한 1위로 빅뱅은 12일간 유지했다. 예상하지 못한 복병을 만나기 전까지 기록이었다. 백아연의 ‘이럴 거면 그러지말지’는 지난 5월 20일 발표됐다. 역주행을 시작한 이 곡은 급기야 6월 13일 멜론 실시간 차트 1위에 올랐다. 빅뱅과 엑소를 밀어낸 결과였다. 비록 1위에서 밀린 빅뱅이었지만, 5월과 6월 발표된 네 곡이 모두 TOP10을 지켜냈다. 그럴수록 빅뱅의 세 번째 신곡 발매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7월 1일 공개된 ‘이프 유’와 ‘맨정신’은 예상대로 차트 정상을 찍었다. 빅뱅의 1위와 2위 차지는 어느새 익숙한 그림이 됐다. 7월 걸그룹 대전을 비롯한 음원 강자들의 출격이 예고됐다. 과연 세 번째 ‘빅뱅 천하’는 며칠 동안 지속될 수 있을까. 빅뱅이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지 벌써부터 흥미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