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토크 '노모쇼' MC 지상렬 "SNL보다 열배쯤 쎄다"

기사입력 2013-06-19 13:36:4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명구 기자] "지상렬이 진행하는 진짜 19금 방송이 있다던데?"



소문은 돌고돌아 귀에까지 들어왔다. 19금 방송? 그건 tvN 'SNL 코리아' 아닌가. 다시 수소문해봤더니 매주 목요일 목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녹화가 있단다. 진행자는 진짜로 지상렬.



좀더 알고보니 채널부터 심상치 않다. 성인 오락채널 VIKI(비키). 프로그램명은 '노모쇼(No More show)'(연출 최유록 김장호 PD)였다. 일단 부딪혀 보기로 했다. 녹화장 갔다가 쫓겨나는게 아닐까 하는 심정으로.



녹화 30분 전, 의외로 현장은 화기애애했다. 과거 인터넷 성인방송 취재 경험을 떠올리는 야릇한 상황들은 전혀 없었다. 다시한번 '이거 뭐지?'라는 의혹이 모락모락 솟았다.



잠시 결론부터 밝히고 넘어가자. 19금 업계에 금언처럼 여겨지는 말이 있다. '진짜 에로틱한 것은 노출이 아니라 상상을 자극하는 것이다' 지상렬의 '노모쇼'는 'SNL 코리아'식의 '19금개그'가 아니라 '19금토크'가 테마였다.



출연진 중 단연 눈길을 끈 것은 화제의 성인연극과 알몸말춤으로 검색어를 장식했던 라리사. 여기에 현역 에로배우인 일명 '노모걸' 등이 패널로 포진하고 있었다.



'19금토크? 쎄봐야 얼마나 쎄겠어?' 잠시후 솔직하게 건방진 비아냥은 '오 마이 갓'으로 바뀔 수밖에 없었다. 여성에게 알맞는 남성의 성기크기에 대한 토크. 여성 패널들이 제각각 쏟아내는 발언과 손동작, 입동작은 감히 글로 옮길 수조차 없을 정도였다.



'아니 이런 방송을 지상렬이?' 대놓고 물었다. '왜?' 이런 프로그램을 맡았냐고. 지상렬은 당당했다. "요즘 힘들어하고 우울해 하는 분들이 많다. 이런 상황에 어떤 프로그램이든 재밌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재밌으면 공익이다."



본격적으로 지상렬의 19금토크에 대한 철학 속으로 들어가보자.



- 아무리 19금이지만 '노모쇼'는 너무 야하고 직설적인 것 아닌가?



작가, 피디는 물론이고 출연자들과 많은 고민과 토론을 거듭한다. 야한게 초점이 아니고 정보를 추구하자는게 목표다. 성을 다루면서도 무게감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자는 것이다.



- 19금토크의 주된 소재들은 무엇인가?



단순하다. 성에 대한 담론을 보다 현실적으로 다룬다는 것이 특징일 것이다. 남자들은 이렇게 생각하는데 여자들은 이렇게 생각하는구나. 그런 점을 느낄 수 있는게 '노모쇼'다.



- MC로서의 역할은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것인가?



처음엔 나도 많이 당황하기도 했다. 이젠 오히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배우는 것도 많다. 출연자들이 솔직하게 성을 이야기하다 보니 잘못된 성인식 등이 고쳐지는 것이다. 나이를 먹었다고 생각하는게 우리 때 개념이랑은 많이 다르더라.



- tvN 'SNL 코리아'와 19금 수위를 비교한다면?



훨씬 쎄다. 백배는 좀 과장이고 열배는 충분히 쎌거다. 야구로 치면 'SNL 코리아'가 1번 타자 수준이라면 '노모쇼'는 4번 타자라고 보면 된다. 



- 19금토크쇼 MC로서 한국의 성문화에 대해 진단을 내린다면?



나름대로 개개인마다 항체를 만들어줘야 한다. 그런데 항체를 안만들어 주니까 문제가 생긴다. 성교육은 누구나 양지로 내놔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정작 현실은 가두리안에 갇혀있다. 통로가 없다는게 제일 큰 문제다. 때문에 당당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있어야 할 것 같다.



- '노모쇼'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사람이 하얀거 보면 하얀거 생각하고, 까만거 보면 까만거 생각한다고들 한다. 긍정적이고 낙천적으로 살았으면 좋겠다. '노모쇼'도 부정적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긍정적으로 많이 사랑해 줬으면 좋겠다. 매주 금요일 오후 4시가 본방이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쇼미더머니5’ 샵건, 비주얼을 이긴 실력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쇼 미 더 머니 5’ 샵건이 원과의 대결에서 승리, 길-매드클라운 팀에 웃음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Mnet ‘쇼 미 더 머니 5’에는 팀배틀과 1차 공연이 펼쳐졌다. 샵건은 팀 배틀에서 슈퍼비와 대결을, 1차 공연에서는 원과 대결을 벌여야 했다. 먼저 펼쳐진 팀 배틀에서 강력한 상대 슈퍼비와 만난 샵건이었다. 슈퍼비는 길 조차도 “디스 배틀을 하려 태어난 래퍼”라고 표현할 만큼 강력한 상대였다. 예상대로 슈퍼비는 강렬한 랩으로 기선을 제압하려 했다. 그러나 샵건도 만만치 않았다. “스윙스한테 랩 레슨받았던 것 비밀로 해달라”라고 전화를 걸었던 슈퍼비의 치부를 랩으로 공개했다. 흥미진진한 대결이 펼쳐지는 듯했다. 슈퍼비도 샵건의 랩에 당황한 기색이었고, 프로듀서들은 이 대결에 흥이 올랐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샵건은 가사를 잊었고, 결국 랩을 잇지 못한 채 비트를 흘려보냈다. 팀을 넘어 다른 출연자들까지 “안타깝다”고 표현할 정도였다. 결국 두 팀의 대결은 슈퍼비가 속한 도끼-더 콰이엇 팀의 승리로 끝났다. 이어 1차 공연이 시작됐다. 승리팀과 승리팀, 패배팀과 패배팀의 대결이었다. 각 팀당 세 명의 래퍼 중 한 명은 단독 공연의 주인공으로, 두 명은 프로듀서와 함께 꾸미는 무대에 오르기 전 마지막 선택을 받는 것으로 룰이 공개됐다. 평가단 앞에서 펼칠 무대 직전, 한 명이 탈락하는 냉정한 무대였다. 길-매드클라운 팀에서는 보이비가 단독 공연 래퍼로 결정됐다. 샵건과 도넛맨 중 매드클라운, 거미와 함께 ‘비행소년’으로 무대에 설 주인공을 결정해야 했다. 샵건은 자신의 꿈을 응원해 준 엄마와 누나를 떠올리며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고, 결국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았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사이먼디와 그레이의 선택을 받은 원과 공연비 대결을 벌여 둘 중 한 명이 탈락하는 상황. 원의 무대에 다른 팀들은 “정말 잘 생겼다” “음원 잘 될 것 같다”라며 감탄사를 뱉었기에 안심할 수는 없었다. 앞서 여러 차례 아쉬움을 안겼던 샵건이었지만 절치부심했다. 무엇보다 자신의 무대를 지켜보는 엄마와 누나에게 실망을 안길 수 없었다. 매드클라운, 거미와 함께한 샵건의 ‘비행소년’은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았고, 1차와 2차 투표를 합산한 최종 공연비 확인 결과 원이 165만원, 샵건이 290만원으로 승리를 거뒀다. 결과 발표 후 길은 “믿을 수 없다. 마음을 비우고 있던 차였다”라며 놀라워했다. 여러 차례 아쉽고 아쉬운 무대를 보여줬던 샵건 이었지만, TOP6에 가장 먼저 오르게 됐다. 다음 경연에서는 또 어떤 랩으로 듣는 이들을 홀릴는지 기대를 남겼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Mnet ‘쇼 미 더 머니5’ 화면 캡처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