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잰틀맨→소녀→여왕’ 카라, 진격의 변신이 주목받는 까닭

기사입력 2013-08-23 11:30:4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젠틀한 남장으로 출발했다. 순백의 드레스로 옷을 갈아입고 소녀의 청순미를 드러냈다. 럭셔리한 여왕으로 변신하며 진면목을 예고했다. 그룹 카라의 컴백이 주목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다.



23일 카라 소속사 측은 온라인상에 정규 4집 앨범 ‘풀 블룸(Full Bloom)’의 3차 재킷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카라는 화려한 패턴의 고혹적인 드레스를 소화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을 선보였다.



여왕의 귀환에 앞서 카라는 얼음 공주 콘셉트로 소녀감성을 발산했다. 여왕이 현재의 카라라면, 얼음 공주는 카라의 데뷔 초기를 표현한 것. 그룹 성장기를 담은 50페이지 분량의 화보는 앨범에도 수록된다.



지난 12일 카라는 데뷔 이래 첫 남장을 시도하기도 했다. 쇼케이스의 메인 테마 역시 새 앨범과 연결성을 둔 ‘남장놀이’로 선택했다. 단순한 공연이 아닌 관객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테마 쇼케이스’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국내 컴백을 앞두고 카라는 다양한 변신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케 하고 있다. 발랄하고 깜찍한 섹시로 어필했던 카라가 남장, 공주, 여왕으로 변신 폭을 확대시키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카라는 지난 21일 선공개한 ‘둘 중에 하나’로 블루스 장르를 소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직접 눈물연기를 선보이며 떠난 사랑에 마음 아파하는 여인의 성숙한 분위기를 물씬 풍겨냈다.



카라는 오는 9월 2일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유니클로-악스 홀에서 정규 4집 앨범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DSP미디어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방송 '라스' 서현철 씨, 어디 있다 이제 나오셨어요?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조금 과장해 ‘라디오스타’ 역사에 남을 데뷔전이다. 배우 서현철이 MSG없이 건강한 입담으로 ‘라디오스타’를 초토화시켰다. 50세 입담꾼의 탄생이다. 서현철은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시작부터 남다른 리액션이었다. 연극계의 카리스마이나 얼굴은 수위 아저씨라는 MC들의 소개에 서현철은 “(다른 게스트들을) 따라 나와 봤다”라며 푸근한 웃음을 지었다. 김국진과 동갑인 1965년생. MC들이 “김국진보다 훨씬 아래로 봤다”라며 동안미모를 치켜세우자 서현철은 “옷 때문인가? 여기서 준 옷이다”라며 수줍은 반응을 보였다. 서현철의 진가가 드러난 건 그가 감춰왔던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내면서부터. 31살이 되어서야 연극을 시작했다는 서현철은 “그 전엔 K제화의 영업 사원으로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잘나가는 영업사원에서 연극배우로 변신한데 대해 서현철은 “일에 회의를 느끼던 중에 국립국장 문화학교에 가게 됐다. 일단 맛을 보고 별로면 직장에 계속 다니고 괜찮으면 연극을 하자 했다”라고 말했다. 또 서현철은 가족들의 반대가 엄청났다며 “기도원으로 보내야 한다고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서현철은 스스로를 ‘힘없는 남자 전문 배우’라 칭하는 것으로 그 배경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현철에 따르면 그는 힘없는 대신으로 사극에 출연했던 바. 서현철은 “아주 힘없는 대신이다. 촬영할 때 정말 힘이 없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또 영화에선 경찰반장으로 출연했다며 “힘없는 반장이다”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색 러브스토리도 눈길을 끌었다. 45살의 나이에 웨딩마치를 울렸다는 서현철은 “아내는 41살이었다”라고 입을 뗐다. 서현철의 아내는 연극배우 정재은. 서현철은 “아내는 어떤 배우인가?”라는 질문에 “나보다 낫다. 힘이 있다. 학부모로도 나와서 근엄한 표정도 짓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서현철은 “연애 기간은 어떻게 되나?”라는 거듭된 질문에 “아내는 주로 대극장에서 공연을 하고 나는 소극장에서 연기를 했다. 그러나 한일합작 공연을 위해 일본에 갔는데 거기서 만났다”라고 답했다. 서현철은 “당시 한 선생님이 콩나물 심부름을 시켰는데 아내가 그걸 잃어버렸다. 내가 콩나물을 찾아주면서 친해졌다”라고 사랑이 싹트게 된 이색계기를 공개, MC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화수분이라 칭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관련 에피소드도 넘쳤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부부싸움 일화. 서현철은 “아내가 포도씨 올리브유를 사오라고 했는데 포도씨유와 올리브유는 따로 있지 않나. 그걸 설명했더니 모든 기름이 올리브유라 하더라. 결국 마트 가서 확인을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나아가 서현철은 아내의 과도한 친절 때문에 식당에서 쫓겨났던 일화를 덧붙이는 것으로 방점을 찍었다. 이에 MC들은 서현철을 이야기꾼이라 칭하며 “아나운서인가 싶을 정도로 어순이 정리돼 있다” “내가 했으면 이 이야기가 이렇게 재밌지 않았을 것” “흡입력 있다”라고 극찬, 새 예능스타의 탄생을 알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