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잰틀맨→소녀→여왕’ 카라, 진격의 변신이 주목받는 까닭기사입력 2013-08-23 11:30:44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젠틀한 남장으로 출발했다. 순백의 드레스로 옷을 갈아입고 소녀의 청순미를 드러냈다. 럭셔리한 여왕으로 변신하며 진면목을 예고했다. 그룹 카라의 컴백이 주목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다.



23일 카라 소속사 측은 온라인상에 정규 4집 앨범 ‘풀 블룸(Full Bloom)’의 3차 재킷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카라는 화려한 패턴의 고혹적인 드레스를 소화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을 선보였다.



여왕의 귀환에 앞서 카라는 얼음 공주 콘셉트로 소녀감성을 발산했다. 여왕이 현재의 카라라면, 얼음 공주는 카라의 데뷔 초기를 표현한 것. 그룹 성장기를 담은 50페이지 분량의 화보는 앨범에도 수록된다.



지난 12일 카라는 데뷔 이래 첫 남장을 시도하기도 했다. 쇼케이스의 메인 테마 역시 새 앨범과 연결성을 둔 ‘남장놀이’로 선택했다. 단순한 공연이 아닌 관객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테마 쇼케이스’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국내 컴백을 앞두고 카라는 다양한 변신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케 하고 있다. 발랄하고 깜찍한 섹시로 어필했던 카라가 남장, 공주, 여왕으로 변신 폭을 확대시키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카라는 지난 21일 선공개한 ‘둘 중에 하나’로 블루스 장르를 소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직접 눈물연기를 선보이며 떠난 사랑에 마음 아파하는 여인의 성숙한 분위기를 물씬 풍겨냈다.



카라는 오는 9월 2일 서울 광장동에 위치한 유니클로-악스 홀에서 정규 4집 앨범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DSP미디어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