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의 전쟁' 마지막회, 자체 최고 시청률…유종의 미 거뒀다

기사입력 2013-09-09 08:44:2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JTBC 주말연속극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정하연 극본, 노종찬 김재홍 연출, 이하 '꽃들의 전쟁')이 마지막회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꽃들의 전쟁' 마지막회는 4.981%(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지상파를 제외한 프로그램 중 주말 최고 시청률을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는 조귀인(김현주)이 효종(김주영)을 죽이기 위한 술수를 부리다 처형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약이 아닌 성난 백성들의 분풀이로 죽음을 맞은 조귀인. 여기저기서 날아오는 돌을 맞고 쓰러졌다.



눈도 제대로 못 감고 숨을 거둔 상황. 남혁(전태수)은 조귀인의 시체가 있는 곳을 찾아와 직접 눈을 감겨줬다. 그렇게 조귀인은 첫 사랑의 품에서 떠났다.



한편, 약 6개월간의 대장정을 끝내고 막을 내린 '꽃들의 전쟁' 후속으로는 윤정희, 오윤아, 재희, 장미희, 진희경 등이 출연하는 '맏이'가 방송된다. 오는 14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



사진=JTBC '꽃들의 전쟁'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