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제가 패키지여행 간 게 그렇게 신기한가요?"

기사입력 2013-11-20 15:08: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그룹 2PM 옥택연이 패키지 여행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결혼전야'(홍지영 감독, 수필름 제작)에서 편안하고 안정된 결혼을 꿈꾸는 스타 쉐프 원철 역을 맡아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식을 치른 옥택연은 20일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최근 화제가 된 '패키지 여행'에 대해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탈리아 로마 바티칸 여행 중인 옥택연 직찍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옥택연은 휴가 중 패키지 여행 상품을 구입, 시민들과 함께 관광을 즐기는 모습이다. 옥택연은 패키지 일정 중 한 관광객의 유모차를 직접 끌어주고 단체사진을 찍는 등 아이돌답지 않은 소탈한 모습으로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다.



패키지 여행에 대해 말문을 열자 옥택연은 한바탕 박장대소하더니 이내 "그게 그렇게 신기한가"라고 되물어 기자를 폭소케 했다.



"와하하. 그게 그렇게 신기한가요? 휴가가 일주일 정도 남았을 때 그냥 날아간 거예요. 제가 역사에 관심이 많은데, 역사적인 장소, 예술작품은 책에서만 볼 수 있잖아요. 제 두 눈으로 직접 보고 싶어서 바티칸으로 간 거죠. 유모차도 직접 끌어드리고.(웃음)"



그는 "유적지가 많은 곳은 잘 모르고 갈 경우 놓칠 수가 있잖나. 제대로 보고 싶어서 패키지 여행으로 간 거다. 물론 나도 처음엔 책 보고 유적지 공부도 했다. 혼자 가서 꼼꼼하게 보고 오기에 패키지 여행이 적합할 거라 생각해 다녀온 거다. 나도 사람인데 패키지 여행 다닐 수 있는 것 아닌가. 그걸 그렇게 신기해 하실 줄 몰랐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그는 "단체 여행이 좋은 점이 뭔지 아느냐. 혼자 여행 가면 그저 셀카밖에 못 찍지 않나. 패키지 여행은 함께 간 시민 여러분께서 사진을 찍어준다는 거다. 얼마나 좋은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또 한 번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혼전야'는 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해야 하는 결혼식 일주일 전, 생애 최악의 순간을 맞이한 네 커플의 파란만장한 메리지 블루(결혼을 앞둔 사람들이 겪게 되는 심리적 불안 및 스트레스)를 그린 영화다. 김강우, 김효진, 주지훈, 이연희, 옥택연, 마동석, 구잘, 이희준, 고준희, 주지훈 등이 가세했다.



'키친'을 연출한 홍지영 감독과 '내 아내의 모든 것', '김종욱 찾기'를 제작한 로코의 명가 수필름의 만남으로 일찍부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11월 21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온라인커뮤니티


방송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역대 최고가 나타났다 역대 최고의 복면가왕이 등장했다. 뮤지컬부터 락, 발라드까지 자유자재로 장르를 넘나들 수 있는 보컬의 제왕이 등장한 것. 그는 과연 누구일까.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3대 가왕인 딸랑딸랑 종달새와 4대 가왕 자리를 두고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딸랑딸랑 종달새는 태티서의 '트윙클'을 리메이크 해 불렀다. 리드미컬한 편곡과 자유자재로 목소리를 바꿔 부르는 음색이 돋보였다. 그러나 유력한 경쟁자인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압도하지는 못했다. 딸랑딸랑 종달새는 가수 진주로 드러났다. 그녀 역시 끝까지 열창했지만 뮤지컬부터 발라드, 락 등 모든 장르를 자신의 것으로 소화할 수 있는 음색을 지닌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에게 패했다. 진주는 "심사위원인 유형석 오빠의 스튜디오에서 처음 녹음을 했다. 그 때가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눈물이 난다.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어서 출연했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다. 이날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는 3대 가왕인 딸랑딸랑 종달새 뿐 아니라, 새 라운드의 유력한 경쟁자인 고주파 쌍더듬이(에일리)를 완벽히 제압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3라운드에서 김현정의 '멍'을 택한 고주파 쌍더듬이는 새 무대에서도 완벽한 무대를 보여줘 긴장감을 형성했다. 주변을 사로 잡는 완벽한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그러나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의  자유자재 가창력을 따라 잡을 수는 없었다. B1A4 산들의 그의 노래를 듣고 "어릴 적 부터 듣고 존경하던 롤모델이 나와서 감동을 받았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을 정도였다. 한 심사위원은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두고 "이 정도로 다양한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건 김연우 뿐"이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들의 추측대로 그가 진짜 김연우일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블락비 태일과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아쉽게 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캡처
방송 '진사' 약골 슬리피, 이렇게 멋진 남자였나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언터쳐블 슬리피가 모두가 놀랄 반전의 활약을 펼쳤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2'(이하 '진짜사나이2')에서는 해군 해난구조대 SSU에 입소한 멤버들이 본격적인 수영 훈련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어느 때 보다 강도 높은 훈련에 혀를 내두르는 모습을 보였다. 샘킴, 이규한, 조동혁 등이 퇴교 위기에 몰리는 등 체력의 한계를 제대로 실감해야 했다. 가장 불안해 보이는 이는 슬리피. 시즌2 멤버들 중 가장 체력이 약하기 때문이다. 정겨운은 육군 훈련에서 매번 약한 체력으로 툭하면 열외를 받았던 인물이다. 특히 이번 해난구조대 훈련은 PT뿐 아니라 잠수 훈련도 받아야 했기에 더 힘들었다. 그러나 슬리피는 물 속에서 만큼은 놀라운 정신력을 보여줬다. 슬리피는 정겨운과 더불어 1분 숨참기 훈련에서 어느 누구 보다 뛰어난 에이스로 활약했다. 곧바로 통과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 뿐만 아니라 지상 훈련에서도 놀랄만한 정신력을 보여줬다. 이날 슬리피와 더불어 멤버들은 1900번의 PT체조를 받아야 했다. 체력이 좋은 줄리엔 강, 조동혁 조차 힘들어 하는 훈련이었따. 그러나 슬리피는 눈이 풀릴 때까지도 끝까지 포가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교관은 "가장 인상적인 훈련생은 슬리피"라며 "교관들은 잘 하는 에이스 보다 끝까지 하려는 훈련생을 더 좋아한다. 슬리피는 훈련을 받는 중 힘이 들어서 눈이 풀렸는데도 끝까지 하려고 하더라. 그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진짜사나2'는 임원희, 김영철, 조동혁, 정겨운, 이규한, 샘킴, 샘 오취리, 슬리피, 줄리엔강, 한상진 등이 출연 중이다. 이날 방송은 해군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진짜사나이2'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