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속계약 무효소송’ 크리스, 中 마지막 무대 어땠나

기사입력 2014-05-15 14:09: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엑소 멤버 크리스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불과 5일 전까지 무리없이 스케줄을 소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엑소-M은 지난 10일 중국 CCTV ‘글로벌 중문음악 방상방’에 출연했다. 생방송으로 진행된 프로그램에서 크리스를 비롯한 엑소-M은 ‘중독(overdose)’ 무대를 평소와 다를 바 없이 꾸몄다. 더군다나 이날은 ‘중독’으로 엑소-M이 1위 트로피를 거머쥐기도 했다.



하지만 크리스는 5일 만에 전혀 다른 행보를 걸었다. 15일 오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한결을 통해 소장을 접수했다. 크리스가 소속사에 전속 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낸 것은 더 이상 엑소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크리스의 현재 행방에 대해 SM 측 관계자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대신 “사실을 확인 중이며 매우 당황스럽다. 엑소 활동이 잘 이루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엑소는 현재 5월 단독콘서트를 앞둔 상황이다. 이 상황이 진행된다면, 엑소는 크리스가 빠진 채 11명으로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