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속계약 무효소송’ 크리스, 中 마지막 무대 어땠나

기사입력 2014-05-15 14:09: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엑소 멤버 크리스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불과 5일 전까지 무리없이 스케줄을 소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엑소-M은 지난 10일 중국 CCTV ‘글로벌 중문음악 방상방’에 출연했다. 생방송으로 진행된 프로그램에서 크리스를 비롯한 엑소-M은 ‘중독(overdose)’ 무대를 평소와 다를 바 없이 꾸몄다. 더군다나 이날은 ‘중독’으로 엑소-M이 1위 트로피를 거머쥐기도 했다.



하지만 크리스는 5일 만에 전혀 다른 행보를 걸었다. 15일 오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한결을 통해 소장을 접수했다. 크리스가 소속사에 전속 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낸 것은 더 이상 엑소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크리스의 현재 행방에 대해 SM 측 관계자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대신 “사실을 확인 중이며 매우 당황스럽다. 엑소 활동이 잘 이루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엑소는 현재 5월 단독콘서트를 앞둔 상황이다. 이 상황이 진행된다면, 엑소는 크리스가 빠진 채 11명으로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



 


연예 ‘3대천왕’ 백종원, 닭볶음탕 먹는데도 방법이 있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3대천왕’ 백종원이 닭볶음탕을 먹는 방법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2회에서는 닭볶음탕 천왕을 찾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닭볶음탕 3대 천왕을 선정하기 위해 대전을 찾은 백종원은 이 전에도 왔었다며 닭볶음탕 맛집에서 아는 척을 했다. 15분 다 끓어낼 때 까지 뚜껑을 열면 주인에게 혼난다는 우스개 소리 아닌 우스갯소리도 보탰다. 그는 가장 먼저 “닭볶음탕은 대 자를 시켜야 한다. 작은 것을 시키면 맛이 없다. 큰 사이즈를 주문해 다 같이 먹어야 한다”고 포인트를 알려줬다. 특히 “감자가 뭉개질 때까지 닭볶음탕을 끓이면 안 된다” “밥을 볶아 먹을 때는 감자를 미리 꺼내야 한다” “닭은 양념 국물을 끼얹어 주면서 먹어야 한다” 라고 맛있게 먹는 비법을 알려줬다.  한편 ‘백종원의 3대 천왕’은 백종원-이휘재-김준현이 3MC로 의기투합, 다양한 맛집 명인들의 불꽃 튀는 요리 열전을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는 프로그램으로 백종원이 직접 명인들의 조리 과정을 세세히 분석하며, 해당 요리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소개하는 등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알찬 쿡방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