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립, 알고보니 김주원?…실제로는 '재벌2세' 화제

기사입력 2010-12-28 15:36: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탤런트 이필립이 극중 모습과는 달리 실제로는 재벌 2세인 것으로 열려져 화제다.



이필립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에 출연 중이다. 극중 액션스쿨의 무술감독 임종수로 출연하는 이필립은 실제로는 현빈이 맡은 김주원과 같은 재벌 2세다. 



이필립의 아버지는 글로벌 IT기업 STG의 대표인 이수동 회장이다. 2008년 방영된 MBC '성공스토리'에 출연하기도 했던 이 회장은 방송 당시 이필립이 자신의 아들임을 자랑스레 밝힌 바 있다.



STG그룹은 연간 매출액이 2000억원에 달하는 알찬 기업으로 통한다. 미국 워싱턴 비즈니스저널이 선정한 25대 IT기업에 선정됐을 정도로 안정적인 회사다.



이필립은 학벌도 남다르다. 보스턴대 출신에 조지워싱턴대학교 대학원에서 공학 석사 학위를 받은 인재. 그야말로 '엄친아'다.



네티즌들은 "김주원이 아닌 이필립이 진정한 재벌2세" "무술감독 임에도 어쩐지 부티가 나더라" "이 시대 진정한 엄친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TV리포트 DB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연예 최지우, 이 시대 아줌마들을 위한 도전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최지우가 잃어버린 청춘 찾기에 나섰다.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 첫 회에서는 38세의 나이에 15학번 새내기가 되며 새 인생을 시작한 노라(최지우)의 도전기가 그려졌다. 시작은 변심한 남편 우철(최원영)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것이었다. 자신의 무지를 인지하고 있는 노라는 대학교수인 우철의 눈높이에 맞는 여성이 되고자 대입에 도전했다. 그 결과 노라는 추가입학의 기쁨을 누렸다. 그러나 노라가 입학할 우천대에는 아들 민수(김민재)도 입학한 상황. 노라가 “놀랐지? 너하고 같은 대학에 다니게 되다니 꿈꾸는 거 같아”라며 소식을 전하자 민수는 “미친 거 아니야?”라며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 민수는 또 “어쩜 끝까지 나한테 이래요? 나 창피하게 만들려고 낳았어? 차라리 재수 할래!”라고 퍼부었다. 한술 더 떠 우철은 “이래서 안 되는 거야. 우리 부부문제의 본질은 나한테 여보라 부르는 당신이야”라고 비난했다. 깜짝 놀라게 해주고 싶었다는 노라의 고백에도 우철은 “엉뚱하게 시간을 소비하는 당신의 유아기적 생각이 나를 숨 막히게 하는 감옥이었다고”라고 일갈했다. 이에 노라는 “대화가 안 돼서, 나와 함께한 시간이 힘들었던 거면 대화가 통하는 사람이 되면 되는 거잖아요”라며 울먹였으나 우철은 자유로워지고 싶다며 거듭 이혼을 요구했다. 결국 노라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 바. 그러나 노라는 청춘을 포기하지 않았다. 오진에 큰 충격을 받은 노라는 자신의 길을 걷기로 했다. 노라에게 청춘을 되찾는 지름길은 역시나 대학입학. 민수는 노라의 이동 동선을 미리 파악해 이중생활을 시작했다. 이는 새로운 만남으로도 이어졌다. 첫사랑 노라와의 재회에 복잡한 심경을 느끼는 현석(이상윤)의 모습이 그려지며 ‘두번째 스무살’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두번째 스무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