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립, 알고보니 김주원?…실제로는 '재벌2세' 화제

기사입력 2010-12-28 15:36: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탤런트 이필립이 극중 모습과는 달리 실제로는 재벌 2세인 것으로 열려져 화제다.



이필립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에 출연 중이다. 극중 액션스쿨의 무술감독 임종수로 출연하는 이필립은 실제로는 현빈이 맡은 김주원과 같은 재벌 2세다. 



이필립의 아버지는 글로벌 IT기업 STG의 대표인 이수동 회장이다. 2008년 방영된 MBC '성공스토리'에 출연하기도 했던 이 회장은 방송 당시 이필립이 자신의 아들임을 자랑스레 밝힌 바 있다.



STG그룹은 연간 매출액이 2000억원에 달하는 알찬 기업으로 통한다. 미국 워싱턴 비즈니스저널이 선정한 25대 IT기업에 선정됐을 정도로 안정적인 회사다.



이필립은 학벌도 남다르다. 보스턴대 출신에 조지워싱턴대학교 대학원에서 공학 석사 학위를 받은 인재. 그야말로 '엄친아'다.



네티즌들은 "김주원이 아닌 이필립이 진정한 재벌2세" "무술감독 임에도 어쩐지 부티가 나더라" "이 시대 진정한 엄친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TV리포트 DB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연예 오혁, 표절 논란 일축… "저는 표절을 하지 않습니다" 밴드혁오 오혁 [TV리포트=홍의석 기자]밴드혁오의 리더 오혁이 표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오혁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멘션을 받았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제 음악에 대한 양심과 자부심이 있습니다. 이때까지 나쁜의도를 가지고 곡을 쓴적이 단 한순간도 없습니다"라며 "평생음악을 하는게 꿈인데 베껴 쓴 걸로 인정받을 생각이었다면 애초에 음악을 시작하지도 않았을 겁니다. 저는 표절을 하지 않습니다"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아직 정규앨범도 없고 1년이 채 되지 않은 신생밴드이지만 정말 감사하게도 굉장히 빠른 속도로 과분한 관심을 받게 되었습니다"라며 "저희 스스로도 아직 많이 부족한 걸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음악적으로 떳떳하게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저희를 좀 더 지켜봐주시면 좋겠습니다"라고 감사 인사와 함께 당부의 말을 전했다. 혁오는 'Lonely'와 'Panda Bear' 두 곡이 각각 The Whitest Boy Alive의 '1517'과 Yumi Zouma의 'Dodi'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또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혁오가 표절 의혹이 또 제기됐다. 논란은 혁오의 곡 'Panda Bear'와 Beach Fossils의 곡 'Golden Age'가 상당 부분 유사하다는 것. 혁오의 소속사 하이그라운드 측은 지난 24일 이에 대해 "'론리(LONELY)'의 경우 지난 3월 더 화이티스트 보이 얼라이브(THE WHITEST BOY ALIVE)의 리더 얼렌드오여(ERLEND OYE)가 내한했을 당시 이 곡을 오프닝으로 함께 공연했고 당사자로부터 좋은 감상평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또 "'판다베어(PANDA BEAR)'는 지난해부터 공연하던 곡으로 1월에 발표했고 유미조우마(YUMI ZOUMA)의 곡은 발표시기가 3월임을 감안했을 때 시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밴드 혁오는 현재 MBC '무한도전-가요제'에 출연해 정형돈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또 최근 에픽하이 타블로가 설립한 레이블 하이그라운드에 합류했다. 사진출처=TV리포트 DB, 오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