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엔터 '아이콘택트' 강호동 "내가 눈맞추고 싶은 상대는 이경규"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채널A ‘아이콘택트’의 MC 강호동이 “이경규 선배와 눈맞춤을 해보고 싶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19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서는 29년차 개그맨 김수용이 골수 안티팬의 차가운 눈동자를 마주한다. 두 사람은 눈맞춤인지 눈싸움인지 헷갈리는 팽팽한 긴장 속에 서로의 눈을 바라봐 MC들마저 긴장하게 했다. 자신의 안티팬과 눈을 맞춰야 하는 ‘살 떨리는’ 상황을 지켜보며 MC 강호동은 “엄청난 용기다”라고 말했고, 홍현희는 “눈물이 그렁그렁해질 것 같다”며 숨을 죽였다.이때 홍현희는 “호동이도 안티팬 있긴 있어? 전국민이 다 좋아하잖아”라고 강호동에게 물었다. 강호동은 잠시 눈빛이 흔들렸지만 “내 눈으로 본 적은 없어”라고 답했다. 이에 MC 이상민은 “안티팬인데, 눈에 안 띄겠지”라며 폭소했다.안티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호동은 다름아닌 이경규를 떠올렸다. 그는 “이경규 아저씨하고는 꼭 한 번 눈맞춤을 해서 서로의 감정을 풀었으면 좋겠어”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강호동은 “호동이가 요새 수요일마다 이경규 아저씨랑 밥 먹으러 다니잖아. 근데 요새 호동이는 감수성이 엄청 예민해서 길을 지나가도 나무가 막 말을 걸고 있는 것 같고 그렇거든. 근데 이경규 아저씨는 그럴 때마다 ‘맨날 쓸데없는 소리’라면서 ‘가!’라고 소리치거든. 그럴 때면 참 나무한테도 민망하고”라며 최근 물오른 ‘소녀 감성’을 고백했다.이상민은 이경규와 눈맞춤을 하고 싶은 강호동의 마음에 공감하면서도 “근데, 이경규 아저씨는 눈맞춤 방 벽이 올라가자 마자 곧바로 ‘쓸데없는 짓 하고 있네’라면서 등장할 것 같아”라면서 이경규의 흉내를 기막히게 내, 강호동과 홍현희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채널A
TV REPORT's Pick
연예/엔터 이상준, 큐브엔터와 전속계약..이휘재와 한솥밥[공식입장] [TV리포트=김경주 기자] 개그맨 이상준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개그맨 이상준이 새로운 가족으로 전속 계약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이어 "개그맨 이상준씨의 영입으로 기존의 소속 개그맨들과 함께 영상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확장해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다음은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 전문>안녕하세요.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개그맨 이상준씨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가족으로 전속계약을 맺게 되었음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이상준씨는 새로운 소속사와의 전속 계약으로 큐브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습니다.큐브엔터테인먼트는 개그맨 이상준씨의 영입으로 기존의 소속 개그맨들과 함께 영상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확장해 나가려고 합니다.큐브엔터테인먼트의 새가족이 된 개그맨 이상준씨는 지난 2006년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시즌1' 로 데뷔해 현재 tvN '코미디빅리그'에서 '관객모욕'코너를 통해 맹활약 하고있습니다.큐브엔터테인먼트와 새로운 앞날을 향해 함께 나아갈 이상준씨의 향후 행보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
연예/엔터 ‘프로듀스101’ 다른 시즌까지 불똥 튈까…추가 압수수색→제작진 소환조사 [종합]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경찰이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Mnet ‘프로듀스X101’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투표 조작과 관련된 녹음 파일까지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른 시즌까지 불똥이 튈 모양새다.19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지난 12일 CJ ENM 사무실 등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서울청 관계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CJ ENM 등 관련 업체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설명하며 “복수의 제작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진술이나 수사 상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덧붙였다.지난 달 19일 ‘프로듀스X101’ 마지막 회 생방송 경연 도중 진행된 문자 투표 결과에 대해 조작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에 일정한 공식이 발견됐다는 것.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제작진은 최종 순위에는 이상이 없음을 강조하면서 “득표수로 순위를 집계한 후, 각 연습생의 득표율도 계산해 최종순위를 복수의 방법으로 검증했다”라고 해명했다.그럼에도 논란은 계속 이어졌다. 결국 Mnet은 경찰에 직접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따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달 31일 ‘프로듀스X101’ 제작진 사무실과 관련 문자 투표 데이터 보관 업체 등을 1차 압수수색 했다.이날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프로듀스X101’ 제작진의 휴대전화에서 조작이 직접적으로 언급된 녹음 파일을 발견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다른 Mnet ‘프로듀스101’ 시즌에 대한 조작도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제작진에 대해 CJ ENM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프로듀스 101’은 2016년 첫 시즌이 방송됐다. 이후 매년 새 시즌이 진행됐으며, ‘프로듀스X101’은 네 번째 시즌이었다. 조작이 사실이라면 그 파장은 더 커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청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더 이상 확인 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