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런닝맨’ 유재석의 20년 전, 나이트 ‘룸 키퍼’ 였다고?

기사입력 2017.11.05 4:33 PM
[TV@픽] ‘런닝맨’ 유재석의 20년 전, 나이트 ‘룸 키퍼’ 였다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런닝맨’ 유재석의 과거가 공개됐다.

오는 5일 방송될 SBS ‘런닝맨’에서는 가을맞이 추억 여행을 떠나는 ‘런닝맨’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멤버들은 가을과 관련된 추억의 물건을 한 가지씩 가져와 물건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유재석은 나이트클럽 추억이 담긴 20년을 간직해온 물건을 공개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 당시 추억을 함께했던 지석진은 “주말이면 나이트클럽 룸 잡기가 힘든데 그때면 주말에도 한가한 유재석에게 연락했다”라며 “형들 대신 1시간 30분을 혼자 기다려야 하는데도 나이트클럽을 좋아하는 유재석은 늘 흔쾌히 응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기다리는 동안 먼저 술을 먹거나 그러진 않냐?”는 멤버들의 질문에 지석진은 “다행히도 (재석이가) 술을 못 먹어서 포도알 몇 개 집어먹는 게 전부였다. 그게 참 좋았다”며 “대신 회비를 깎아줬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재석의 나이트클럽 추억을 20년간 간직하게 한 폭소 만발의 ‘추억 물건’은 오는 5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될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