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폭행 혐의' 구하라, 경찰 출석 "조사 성실히 임해 진실 밝힐 것"[종합]

기사입력 2018.09.18 3:03 PM
'남친 폭행 혐의' 구하라, 경찰 출석 "조사 성실히 임해 진실 밝힐 것"[종합]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가수 겸 배우 구하라(27)가 남자친구와의 폭행 사건 조사를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 사건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 경찰서에 출석했다. 법률대리인 문진구 변호사가 동행했다.

이날 구하라는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민낯의 얼굴로 등장했다. 구하라는 기력이 없는 모습으로, 작은 목소리로 "누가 먼저 때리고가 문제가 아니다. 경찰조사 받으며 추후 밝혀질 문제인 것 같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남자친구 A씨가 폭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그건 조사를 하면서 해결해야 할 부분이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부상 정도는 진단서에 나온대로라고 했다.

사건은 지난 13일 처음 알려졌다. A씨는 강남경찰서에 지난 13일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구하라가 결별 요구에 자신의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구하라는 "A씨가 일어나라며 먼저 발길질을 했고, 이에 할퀴고 팔을 비틀었을 뿐"이라면서 쌍방 폭행을 주장했다.

이후, 구하라는 연락이 두절됐다. 14일 밤 가족을 통해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어 A씨는 15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태어나서 그 어떤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다.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런 적이 없다"라며 쌍방 폭행을 부인했다. 또한 구하라의 폭행으로 난 상처라면서 얼굴 일부를 공개했다.

구하라도 맞대응했다. 구하라는 17일 디스패치를 통해 A씨와 싸운 과정을 설명하며, 폭행과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증거로 산부인과, 정형외과 진단서를 공개했다.

이후, 이날 오후 9시 A씨는 고소인 자격으로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디스패치 보도에서 사실이 아닌 부분과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출석하게 됐다"고 말한 후 경찰서로 들어가 4시간여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