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남궁민·조현재, 야누스의 얼굴들[리폿@스타]

기사입력 2019.05.31 10:0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악역 전문 배우', '캔디 역할 전문 배우' 등의 수식어는 이제 옛말이다. 배우들이 선과 악을 오가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냉미남'의 정석인 배우 김재욱. 그는 과거 '커피프린스 1호점', '나쁜남자', '매리는 외박중' 등의 작품에서 까칠하고 시크한 역할을 맡으며, 자신의 매력을 과시했다. 그랬던 그가 무서워졌다. OCN '보이스1'에서 사이코패스 살인마 모태구 역을 맡은 김재욱은 섬뜩한 연기로 선세이션을 불러왔다. 그는 '커피 프린스 1호점' 이후 10년 만에 인생캐를 만났다는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이어 김재욱은 지난해에는 OCN '손 the guest'에 출연했다. 엑소시스트 사제 최윤 역을 맡아 냉철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최윤의 안타까운 사연을 그리면서는 감정 연기도 빛났다.



김재욱의 연기 변신의 끝은 어디인가. 그는 사실 '보이스1'과 '손 the guest' 사이의 2017년에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SBS '사랑의 온도'에서 박정우 역을 맡은 그는 직진 사랑을 펼치며 여심을 사로잡았던 것. 김재욱은 지난 30일 종영한 tvN '그녀의 사생활'을 통해서는 로코에 첫 도전했다. 직장 상사로서는 까칠하지만, 자신의 여자에게는 다정하고 따뜻한 남자였다. 츤데레 매력으로 시청자의 '덕질'을 유발했다.



남궁민은 최근 종영한 KBS2 '닥터 프리즈너'에서 나이제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소름을 유발했다. 나이제는 복수를 위해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인물이다. 형 집행 정지를 이용해 죄수들의 마음을 사면서 태강그룹을 무너뜨렸다. SBS '냄새를 보는 소녀', '리멤버'에 이어 남궁민만의 독보적인 다크한 연기가 빛났다.



남궁민은 이제 무서워보이기까지 하지만, 사실 그는 부드러운 남자였다. 데뷔 초기 '리틀 배용준'으로 통했다. '내 마음이 들리니?', '로맨스가 필요해3', '12년 만의 재회 : 달래 된장국' 등에서 따뜻한 로맨스 연기를 펼쳤다. 그는 지난해SBS '훈남정음'으로 오랜만에 로맨스 작품으로 돌아오며 팬들의 갈증을 풀어주는 동시에 팔색조 배우라는 사실을 새삼 입증했다.



이처럼 다양한 얼굴을 가진 배우로 조현재를 빼놓을 수 없다. '착한 눈망울'을 가진 조현재는 착하고 따뜻한 로맨틱가이의 역할을 주로 맡았다. 2000년 데뷔한 그는 SBS '카이스트', '황금 연못', 2002년 SBS '대망'에 출연한 후, 2003년 MBC '러브레터'와 SBS '첫사랑'으로 여심을 사로잡으며 청춘 스타로 떠올랐다. 또한 2004년 '햇빛 쏟아지다'와 2011년 SBS '49일'에서는 안타까운 로맨스 연기를 펼쳤고, 그의 대표 작품들로 자리잡았다.



조현재는 2015년 SBS '용팔이'로 연기 변신을 꾀했다. 그는 극 중 서자 콤플렉스를 가진 야망남 한도준을 연기했다. 한신그룹을 손에 넣기 위해 여동생 여진(김태희)을 식물인간으로 만들고, 죽이기까지 한 극악무도한 인물. 선한 얼굴의 조현재가 연기하니 더욱 섬뜩했다.



조현재는 지난해에는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 출연하며, '용팔이'에 이어 인생캐를 추가했다. 차세대 국민 앵커로 남 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인물이지만, 알고보니 가정 폭력범이었다. 이중적인 캐릭터를 연기하며, 조현재는 반전 매력을 과시했다. 다음 작품에서는 그가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더보이즈 “안전벨트 반드시+스트레칭 틈틈이, 즐거운 귀경길 되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더보이즈(THE BOYZ)가 유쾌한 설 인사를 했다.24일 더보이즈는 공식 SNS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깜짝 설 인사가 담긴 영상과 단체 한복 사진을 공개했다. 멤버 전원이 색색의 고운 한복을 차려입은 더보이즈는 기분 좋은 미소로 눈길을 사로잡는다.이와 함께 더보이즈는 “하얀 쥐의 해, ‘경자년’ 설날이 다가왔다”며 힘찬 구호를 외쳤다. 이어 “더보이즈 노래와 함께 즐거운 귀경길 되시고, 안전벨트는 반드시! 스트레칭으로 틈틈이 피로를 풀며 안전운전 하시길 바란다”라며 센스있는 명절 가이드를 했다.또한 더보이즈는 “더비(공식 팬덤명) 들의 근심 걱정, 더보이즈가 잡았다. 만세”라며 귀여운 구호를 더해 웃음까지 선사했다.오는 2월 10일, 첫 정규앨범 ‘리빌(REVILE)’로 컴백을 앞둔 더보이즈는 “현재 컴백과 콘서트를 위해 열심히 준비 중에 있다”고 근황을 밝히며 “더보이즈의 2020년도 많이 사랑해주시고 기대해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한편 더보이즈는 24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방송될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 대회’를 통해 시청자와 만날 예정이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크래커 엔터테인먼트
연예 박은빈 “‘스토브리그’ 즐겁게 촬영 중,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박은빈이 설 명절을 맞아 새해 인사를 전했다.24일 박은빈은 “설 명절, 소중한 사람들과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 웃는 일 가득한 한 해 되셨으면 좋겠다”라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했다.이어 박은빈은 “‘스토브리그’를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도 감사드린다. 많은 사랑에 힘입어 즐겁고 힘차게 촬영하고 있다”라며 “앞으로의 전개도 기대 많이 해달라”고 덧붙였다.박은빈은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국내 여성 최초,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이자 당당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사랑스러운 에너지를 모두 가진 외유내강 성격을 지닌 이세영으로 분해 열연 중이다.‘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자 선수가 아닌 단장을 비롯한 프런트들의 치열한 일터와 피, 땀, 눈물이 뒤섞인 고군분투를 생동감 있게 펼쳐내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박은빈은 연기 내공이 느껴지는 안정된 연기력, 섬세한 감정표현, 정확한 딕션으로 이세영을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로 만들어가고 있다. 한편 ‘스토브리그’는 설 연휴인 24일과 25일 결방하고 오는 31일 방송을 이어간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Mnet, 27일 ‘그래미어워즈’ 독점 생중계…방탄소년단 최초 공연 본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오르는 가운데, Mnet이 이를 생중계 한다.24일 Mnet 측은 “오는 27일 오전 9시 55분부터 ‘제 62회 그래미 어워즈’를 독점 생중계 한다. 배철수, 임진모, 안현모가 해설을 맡아 이해를 돕는다”고 알렸다.세계적으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그래미 어워즈’는 당대 최고의 퍼포먼스로 항상 화제의 중심에 섰다. 올해도 역시 대세 팝스타들이 화려한 퍼포먼스를 예고한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릴 나스 엑스의 콜라보 무대에 빌리 레이 사이러스, 메이슨 램지, 디플로와 함께 서는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에어로스미스, 빌리 아일리쉬, 아리아나 그란데, 리조, 데비 로바토, 블레이크 쉘턴, 그웬 스테파니, 카밀라 카베요, H.E.R, 조나스 브라더스, 로살리아,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 YG, 존 레전드, DJ 칼리드 등 대세 팝스타들도 퍼포머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상태. 쟁쟁한 아티스트들의 화려한 무대들도 펼쳐질 예정이다.올해 ‘그래미 어워즈’는 주요 부문상 후보를 기존 5개에서 8개로 후보를 늘려 더욱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Bad Guy’로 올 한 해 이슈의 중심에 섰던 빌리 아일리쉬와 ‘Truth Hurts’로 큰 사랑은 받은 리조 등 신예 아티스트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올해 수상의 영예는 누가 안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된다.‘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며, 한국에서는 27일 오전 9시 55분 Mnet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Mnet
연예 방탄소년단, K팝 역사에 남긴 또 하나의 ‘최초’ 기록 [이슈리포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K팝의 역사에 또 하나의 ‘최초’ 발자취를 남긴다. “한국에서 자라면서 이 무대(그래미 어워즈)를 꿈꿔왔다. 언젠가 다시 (그래미에) 돌아오겠다”던 방탄소년단의 약속이 1년 만에 현실로 이뤄질 예정이다.방탄소년단은 오는 27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62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무대에 오른다. 빌리 레이 사이러스(Billy Ray Cyrus), 디플로(Diplo), 릴 나스 엑스(Lil Nas X), 메이슨 램지(Mason Ramsey) 등과 ‘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 ‘그래미 어워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 소식을 알렸다.방탄소년단 RM은 지난해 7월 릴 나스 엑스와 함께 ‘서울 타운 로드’ 음원을 발표한 인연이 있었던 바. 이번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 공연은 릴 나스 엑스 측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이로써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에 2년 연속 참석하는 영광을 이어간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 자격으로 처음 참석했다. 당시 주요 상 중 하나인 ‘베스트 알앤비 앨범(Best R&B Album)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고, 리더 RM은 대표로 “언젠가 다시 (그래미에) 돌아오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이들의 약속은 1년 만에 현실이 된다.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는 영광을 이어가는 동시에, ‘그래미 어워즈’에서 공연을 펼치는 최초의 한국 가수라는 기록으로 남을 예정이다.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는 것 또한 K팝 사상 최초의 기록이기도 하다.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 BBMA)’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AMA)’에 이어 이번 ‘그래미 어워즈’까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시상식에서 공연하는 진기록을 남기게 됐다.국내 시상식 대상을 꿈꾸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던 소년들은 어느새 한국을 넘어 세계를 사로잡은 글로벌 아이돌로 성장했다. 차근차근 꿈을 이뤄낸 방탄소년단은 지금도 ‘K팝의 살아있는 역사’를 쓰는 중이다.한편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며, 한국에서는 27일 오전 9시 55분 Mnet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래미 어워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