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곽동연, 드디어 주인공…구현숙 작가 MBC 주말극 물망

기사입력 2019.06.21 5:2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곽동연이 MBC 주말드라마의 남자 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랐다.



21일 TV리포트 취재 결과, 곽동연은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가제, 구현숙 극본, 팬 엔터테인먼트 제작)의 남자주인공으로 논의 중이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낙원여인숙'에서 장기 숙박 중인 투숙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호실에서 6호실까지, 고향도 나이도 성별도 제각각인 그들은 '두 번은 없다'면서 전의를 불태운다.



곽동연은 극중 동방호텔 나왕삼 회장의 손자 나해준 역을 제안 받았다. 미국 명문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귀국해 동방호텔의 전략본부장으로 일하는 중이다. '유아독존, 안하무인, 독불장군, 폼생폼사'라는 말이 그를 표현하는 말로, 자뻑대마왕에 수퍼 까칠남이다.



그러나 그는 엄마에게만은 효심 지극한 아들이다. 사랑에 대한 환상은 사라진 지 오래인데, 그에게 낙원여인숙에 살고 있는 한 여인이 사랑으로 다가오게 된다.



2012년 '넝쿨째 굴러온 당신'으로 데뷔한 곽동연은 '감격시대', '모던파머', '구르미 그린 달빛', '내 아이디는 강남 미인', '복수가 돌아왔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이번 '두 번은 없다'를 통해 첫 메인 주연을 맡으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구현숙 작가는 '열아홉 순정', '춘자네 경사났네', '백년의 유산', '전설의 마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을 집필한 스타 작가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 약점 잡았다... 고조된 삼각관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오채이가 김흥수를 두고 대립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유진(차예련 분)의 약점을 잡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세라(오채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라는 유진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은 것도 모자라 당장 해준(김흥수 분)의 방에서 나가라며 노골적인 적의를 보였다.  이에 유진은 세라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경악한 세라에 유진은 “아파? 나도 아팠어. 오늘은 받은 만큼이지만 앞으론 받은 이상이 될 거야. 그러니까 함부로 까불지 마”라고 경고했다.  유진은 또 “너한테 잘못한 사람이 있다면 내가 아니라 네 약혼자야. 약혼자도 못 믿고 벌벌 떠는 가여운 아가씨야”라고 일갈했다.  해준에겐 “오늘처음 해본 게 많아요. 남자 방에 들어간 것도 남자한테 농락당한 것도 처음이에요. 키스하는 척 했잖아요. 일부러 그런 거 알아요”라고 넌지시 말했다.  실수였다고 횡설수설하는 해준에 유진은 “솔직히 설렜어요”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그를 흔들었다.  은하(지수원 분) 부부는 30년째 딸 유라를 찾고 있는 중. 이날 부부는 담당형사를 통해 30년 전 세 명의 아이가 캐나다로 출국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유라는 “이번엔 느낌이 좋아. 무슨 짓을 하더라도그 사람들 꼭 찾아내”라고 인철에 신신당부했다.  세라에겐 “넌 해준이랑 결혼하고 우리 유라까지 찾음 정말 바랄 게 없겠어”라고 말했다. 세라는 꼭 그렇게 될 거라고 될 거라며 애써 웃었다.  상황을 전달 받은 미연(최명길 분)은 나 형사를 매수하려고 했다. 미연은 “서은하가 반드시 날 찾아올 거야. 도와줄지 말지는 서은하한테 달렸겠지”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날 해준과 세라의 결혼식 날짜가 잡힌 가운데 유진은 작전은 서둘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세라는 “결혼날짜 잡으니까 실감이 나에요. 이런 기분 잘 모르죠?”라고 넌지시 말했다.  나아가 세라는 유진에게 폐소공포증이 있음을 알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