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커머스 에디터 탄생기… 6人 6色, 주목받는 일상

기사입력 2019.06.27 2:5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미의 사절’에서 ‘커머스 에디터’로. 최근 SNS 마케팅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 중 특이한 이력과 남다른 활동으로 주목을 받는 사람들이 있어 화제다. 바로 미스코리아 출신의 커머스 에디터. 현재 효원커머스 소속으로 활동 중인 ‘특별한’ 그녀들의 커머스 에디터 탄생기에 대해 들어본다.



‘미스코리아’에서 ‘인플루언서’로, 공통 분모로의 ‘헤쳐모여’



그녀들에게는 우선 ‘미모’로 인정을 받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러나 미스코리아라는 타이틀에서 벗어나 각자 원하는 방향으로 다양한 직업을 갖고 있다는 점은 고객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모델 워킹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허민정은 2000년 미스 강원 진으로 선발되었고, 2011년 미스코리아 선을 차지했던 김이슬은 ‘한밤의 TV연예’에서 리포터로 활약하기도 했다.



일본 유학 중에 우연히 해외에서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대회에 출전하여 2010년 미스 일본 진으로 선발되었던 김문정은 10년 간 패션 모델로 활동한 경력 이외에 미스코리아 본선 진출자 모임인 ‘미코리더스’에서 임원이자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5년도 미스코리아 대구 진을 차지했던 김유리는 코스메틱 회사의 이사를 맡고 있기도 하다.



2007년 미스코리아 울산 진이었던 허효진은 2006년에 ‘고추 아가씨’로도 선발된 경력을 갖고 있으며 박한솔은 파라다이스 카지노 딜러라는 독특한 이력을 자랑한다. 다양한 직업을 갖고 있던 그녀들이 ‘인플루언서’라는 공통 분모 아래로 모인 셈이다.



직업군만큼 다양한 관심사, 각 분야에서 ‘커머스 에디터’로  맹활약 중



부산FC 축구선수 남편 사이에 6살 아들을 두고 있는 허효진의 경우 미의 여왕과는 거리가 먼 ‘요리’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그녀는 ’효밥상’이라는 제목으로 다양한 집밥 메뉴와 요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허민정은 운동 강사를 하면서도 패션과 맛집, 일상을 소개하는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문모델 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김문정은 코스메틱 제품 이외에도 현장에서의 모델 경험을 살려 다이어트 제품 홍보에 나서고 있다. 2006년도에 처음 시작한 모델 활동이 도움이 되고 있는 셈. 현 대학 농구부 코치인 남편이 든든한 지원군도 되어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김유리는 일상 이외에도 코스메틱 제품들을 소개하면서 소통하고 있다. 김이슬은 일상과 함께 패션, 다이어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TV 리포터로 활약했던 그녀는 경력을 살려 제품의 특징과 장단점을 꼼꼼하게 소개하고 있다.



커머스 에디터의 매력, 일상의 공유와 고객의 공감을 통한 소통



이들은 커머스 에디터의 매력으로 모두 ‘공감을 통한 소통’을 꼽는다. 그녀들이 올리는 일상에 대한 공감은 큰 힘이 된다는 것.



특히 ‘진정성있는 소통’을 강조한다. 제품 판매에만 주력하지 않고 고객의 질문에는 성심성의껏 답해 준다. 백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리는 것 보다 단 한 명에게라도 진심을 전달하는게 소통의 비결이라는 것.



판매하는 브랜드와 제품에 대한 연구 또한 빠지지 않고 있다. 김문정은 다이어트 제품을 빠지지 않고 시음하면서 효과를 확인하고 있으며, 김유리는 마스크를 매일 착용하고 거리를 나선다.



다른 커머스 에디터들도 각자 분야에서 빈틈없이 브랜드와 제품을 모니터링 하면서 고객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리려고 노력한다. 제품 홍보에 대한 책임감과 고객에 대한 애정은 당연히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요소다.



무한대로 확산되는 인터넷의 영향력은 점점 커지고 있다. 커머스 에디터는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사람들이 아닌, 브랜드의 가치와 진정성을 직접 느껴보고 제품의 가치를 판단해서 고객에게 전달해야 하는 사람이다. 그만큼 다양한 직업과 경험은 이들에게 강점이 된다.



고객과 연결되는 ‘소통’이라는 고리 또한 이들이 풀어나가야 하는 과제다. 6인6색의 미스코리아 출신 커머스 에디터들이 이 연결고리를 어떻게 활용하며 고객들의 공감을 얻어낼지, 그 활약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효원커머스

연예 ‘우아한 모녀’ 오채이, 차예련 약점 잡았다... 고조된 삼각관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우아한 모녀’ 차예련과 오채이가 김흥수를 두고 대립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유진(차예련 분)의 약점을 잡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세라(오채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라는 유진에게 뜨거운 커피를 쏟은 것도 모자라 당장 해준(김흥수 분)의 방에서 나가라며 노골적인 적의를 보였다.  이에 유진은 세라의 뺨을 때리는 것으로 맞불을 놓았다. 경악한 세라에 유진은 “아파? 나도 아팠어. 오늘은 받은 만큼이지만 앞으론 받은 이상이 될 거야. 그러니까 함부로 까불지 마”라고 경고했다.  유진은 또 “너한테 잘못한 사람이 있다면 내가 아니라 네 약혼자야. 약혼자도 못 믿고 벌벌 떠는 가여운 아가씨야”라고 일갈했다.  해준에겐 “오늘처음 해본 게 많아요. 남자 방에 들어간 것도 남자한테 농락당한 것도 처음이에요. 키스하는 척 했잖아요. 일부러 그런 거 알아요”라고 넌지시 말했다.  실수였다고 횡설수설하는 해준에 유진은 “솔직히 설렜어요”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그를 흔들었다.  은하(지수원 분) 부부는 30년째 딸 유라를 찾고 있는 중. 이날 부부는 담당형사를 통해 30년 전 세 명의 아이가 캐나다로 출국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유라는 “이번엔 느낌이 좋아. 무슨 짓을 하더라도그 사람들 꼭 찾아내”라고 인철에 신신당부했다.  세라에겐 “넌 해준이랑 결혼하고 우리 유라까지 찾음 정말 바랄 게 없겠어”라고 말했다. 세라는 꼭 그렇게 될 거라고 될 거라며 애써 웃었다.  상황을 전달 받은 미연(최명길 분)은 나 형사를 매수하려고 했다. 미연은 “서은하가 반드시 날 찾아올 거야. 도와줄지 말지는 서은하한테 달렸겠지”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날 해준과 세라의 결혼식 날짜가 잡힌 가운데 유진은 작전은 서둘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세라는 “결혼날짜 잡으니까 실감이 나에요. 이런 기분 잘 모르죠?”라고 넌지시 말했다.  나아가 세라는 유진에게 폐소공포증이 있음을 알고 회심의 미소를 짓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