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 PD "사회초년생 진솔한 이야기 보여주고파…응원 감사" [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7.30 3:3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굿피플' 이진민 PD가 "사회 초년생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끝까지 응원을 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진민 PD는 최근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채널A '굿피플'에 대해 "각자의 속도로 과제를 수행하며 성장하고 선배들을 통해 이 업에 대해 알아가게 되는 사회 초년생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특히 "'굿피플'은 오디션을 보듯이 마지막 한명이 누구인지에 초점을 맞추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진민 PD의 말처럼 '굿피플'은 모든 출연자들이 주인공이었다. 매회 진행되는 미션, 그 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인턴부터 아쉬움을 남긴 인턴까지 모두의 상황과 감정에 포커스를 맞췄다. 시청자들이 '굿피플'을 사랑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 PD는 "끝까지 응원 아끼지 않으셨던 분들 덕분에 출연자들도 제작진들도 정말 많은 힘이 되었다. 이번 시즌 하면서 정말 그런 것들을 많이 느꼈다. 진심 어린 리뷰나 댓글이 아니었다면 정말 많이 힘든 과정이었을 것 같다. 덕분에 우리 모두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하지만 '굿피플'은 결국 서울대 출신 임현서가 최종 1위에 오르며 '서울대 내정설'이 돌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PD는 "하나부터 열까지 지켜본 입장에서 전혀 사실무근이다. 방송에서는 1~3등까지만 노출되었지만 사실 매 과제마다 개별점수가 누적된다. 그 점수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또한 "점수가 워낙 엎치락 뒤치락 했기 때문에 최종 점수의 합산이 어떻게 되는지 서로 세밀하게 공유되지 않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굿피플' 그 후, 멘토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이 PD는 "합격자든 합격자가 아니든 다음 목표는 변호사 시험이기 때문에  다들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굿피플'은 시청률에서는 최고 1.0%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남겼지만,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았다. '굿피플'을 보며 공감하고 위로를 받고 힐링을 했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만큼 시즌2에 대한 기대 역시 커지는 상황.



이에 대해 이 PD는 "하게 된다면 다른 직종이 될 것이라고만 생각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채널A 제공

연예 ‘유퀴즈’ 유재석, 장난꾸러기 어린 시절 “큰 잘못하고 문 앞에서 벌 받기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장난꾸러기였던 어린 시절을 공개했다.10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특별판이 방송됐다.지난 이천 편에서 유재석과 조세호는 ‘붕어빵 소녀’ 주은 양을 만났다. 어른이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주은 양은 “지금도 어린이가 돼서 힘들다. 숙제도 공부도 많아졌다”고 토로했다.주은 양이 가장 좋아하는 건 동생 보은 양과 함께하는 시간. 주은 양은 “자매끼린 많이 다투지 않나?”란 물음에 “다투긴 하는데 엄마가 화해를 시킨다. 계속 이러면 둘 다 내보낸다고 한다”고 답했다.이에 유재석은 “어느 집이나 똑같다. 나도 예전엔 큰 잘못을 해서 팬티 바람으로 문 앞에 섰던 적이 있다”며 웃었다.이어 그는 주은 양에 “주은 양은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어쩔 수 없이 어른이 되어야 한다. 어떤 어른이 되고 싶나?”라 물었다.주은 양은 “솔직하고 착하고 용감한 어른이 되고 싶다. 용감하면 누구에게든 말을 할 수 있고 착하면 상냥하게 말할 수 있고 솔직하면 뭐든지 솔직하게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 답하는 것으로 유재석과 조세호를 감탄케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연예 '어른이생활' AOA 찬미, 버스 타는 아이돌...아무도 못 알아봐 [TV리포트=이우인 기자] AOA 찬미가 검소하면서도 소탈한 일상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케줄이 없는 날은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 10일 방송된 KBS 2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 찬미는 24살의 최연소 어른이로 출연했다. 그는 "노후가 걱정이다. 지금 어떻게 준비할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찬미의 하루 시작은 헬스장이었다. 그는 트레이너와도 노후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은 PT 재등록 날로, 70만 원을 일시불로 긁었다. MC들은 "건강에 돈 아끼는 거 아니다"라면서 찬미의 지출을 지지했다. 찬미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려 모두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AOA가 매니저도 없이?"라고 놀라 물었다. 찬미는 "일단 차는 너무 비싸고, 보험료도 비싸다. 기름값도 너무 비싸다. 2000원이면 대중교통을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라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MC들은 유명 아이돌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궁금해했지만, 찬미는 "사람들이 못 알아본다. 저는 아예 안 가리고 다니는데"라고 말했다. 이는 진짜였다. 찬미를 알아보는 승객은 없었다. 장성규는 "(찬미는) 연예인 심정 모르겠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찬미를 당황시켰다. 이날 찬미는 붕어빵으로 배를 채우고, 뷰티숍에서 세일 상품만 알뜰하게 사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슬기로운 어른이생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