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게] 지혜원, '저스티스'가 발굴한 2019년 특급신인

기사입력 2019.08.01 6:2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주목할 만한 신인 배우가 등장했다. KBS2 '저스티스' 장영미 역의 지혜원이 그 주인공이다. 최진혁, 손현주, 나나 못지않은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빨아들이고 있는 지혜원. 그는 누구일까.








1998년생인 지혜원은 학창시절 때 접한 연극 한 편에 감명받아 배우를 꿈꾸기 시작했다. 이후, 한국예술종합학교로 진학해 연기를 배워나갔다.



2019년 올해 지혜원은 현 소속사인 키이스트를 만나 전속계약을 맺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1일 TV리포트에 "매력적인 마스크와 연기 이해도, 마음가짐이 매우 좋았다. 연기자로서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새 둥지를 찾은 후, 지혜원은 곧바로 '저스티스' 오디션에 참여해 장영미 역으로 단번에 배역을 따냈다.



'저스티스'의 연출을 맡은 조웅 PD는 "첫 미팅에서 떨지 않고 당찬 느낌을 받았다. 수많은 신인 배우들 중 기본기가 가장 탄탄했다"며 "생활력이 강하고 고급스런 장영미 이미지와 가장 잘 어울렸다. 그래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의 판단은 옳았다. 지난 17일 첫 방송에서 지혜원은 거짓말쟁이로 전락한 피해자 장영미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벼랑 끝에 서있는 듯한 공허한 표정과 흔들리는 눈빛, 다급한 외침 등 불안에 떠는 감정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7, 8회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연기를 선보였다. 거울 속에서 자신에게 USB를 건네는 양철기(허동원 분)의 환영을 보고 온몸으로 공포심을 표현했다. 내면의 좌절, 아픔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운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현재 지혜원을 향한 내부 평가는 어떨까. '저스티스'의 한 관계자는 "급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도 신인답지 않게 자기 감정을 차분하게 유지한다. 연기력은 말 할 필요 없이 만족스럽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어 걔 아냐?' 소리를 듣는 것"이 올해 목표라고 밝힌 지혜원. 초반부터 펼친 열연으로 이미 목표 달성을 한 게 아닐까.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저스티스' 방송화면 캡처

연예 송가인, 단독 콘서트 실황 담긴 DVD 예악판매 시작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송가인의 단독 콘서트 ‘가인이어라’의 공연 실황을 담은 DVD ‘송가인 1st RECITAL LIVE CONCERT’(송가인 1st 리사이틀 라이브 콘서트)의 예약판매가 시작된다.이 DVD는 지난 11월 진행된 송가인 단독콘서트 실황과 비하인드 영상, ‘엄마 아리랑’ 뮤직비디오 메이킹 등을 담은 것.이번 DVD 제작으로 콘서트 현장에 함께 하지 못한 팬들은 그때의 감동을 다시 한 번 느끼는 가하면 송가인의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소장할 수 있게 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앞서 송가인의 ‘가인이어라’는 MBC에 특별 편성되며 심야 방송임에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해 인기를 입증했다.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DVD 발매까지 진행하게 된 송가인은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뮤직비디오 메이킹 필름, 방송에서는 공개 되지 않았던 콘서트 라이브 무대들과 콘서트 현장 비하인드 등 풍성한 영상들을 담아 성원해준 팬들에게 보답할 것을 예고했다.이 DVD 5000장으로 한정 판매되는 것으로 북릿, 엽서, 북커버도 포함돼 있어 완벽한 DVD의 소장 가치를 높였다.‘송가인 1st RECITAL LIVE CONCERT’ DVD는 오는 21일부터 각종 사이트를 통해 사전예약판매를 시작한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포켓돌 스튜디오’ 제공
연예 '더 짠내투어' 스페인 남부투어 종료…이용진 승리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스페인 남부 투어가 마무리 된 가운데, 관광에 집중한 설계자 이용진이 우승을 차지했다. 20일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짠내투어'에서는 스페인 남부 투어에 돌입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투우의 본고장 론다를 찾았다. 먼저 식사부터 하기로 했다. 하나에 1유로도 하지 않는 타파스부터 주문했다. 멤버들은 다소 만족한 눈치였다. 레추기타부터 대구 타파스까지 여러 종류를 즐겼다. 특히 대구 타파스가 인기였다. 생물이 아니어서 고소함이 더하다는 것. 조이는 "하나만 더 시켜 달라"고 부탁했고, 한혜진도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식사 후 바로 론다 투우장을 찾았다. 이들은 투우를 실제로 볼 수는 없었다. 동물 보호 문제 때문. 대신 기념품을 사기로 했다. 그리고 헤밍웨이가 사랑한 산책로를 걸으며 낭만을 즐겼다. 조이와 규현은 가수답게 리듬까지 타며 즐겼다. 이게 다가 아니었다. 최고의 스폿을 찾아갔다. 누에보 다리가 그것. 그러나 여기저기에서 곡소리가 터져 나왔다. 만만치 않은 거리였기 때문. 한혜진은 "이용진 때문에 하루 종일 걷는다"고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진은 지친 멤버들을 저녁으로 달랬다. 파에야와 소꼬리찜 맛집으로 향했다. 봉준호 감독과 기네스 팰트로가 사랑한다는 그 메뉴였다. 조이는 "엄마가 해주는 것보다 이게 맛있다"고도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파에야는 매일 먹을 수도 있겠다"며 "여기서 살라고 해도 살겠다"고 감동했다. 규현은 "조이 배가 나왔다"고도 놀려 폭소를 보탰다. 마지막 일정은 호텔이었다. 1인당 23,000원 정도의 가성비라는 것. 이를 들은 박명수는 "마지막에서 점수 깎이겠다"고 불안해 하기도. 별 1개짜리 호텔이었기 때문이다. 호텔에 입성하자 멤버들 원성은 예상대로 폭발적이었다. "문이 안 열린다"며 "소파에 구멍 났다. 엘리베이터도 이상하다" 등 반응으로 이용진을 당황케 했다. 그럼에도 이용진은 관광 점수로 우승을 차지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