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강타의 공식입장은 나올 것인가

기사입력 2019.08.03 11:5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임영진 기자] 주인공은 빠진 결말을 보고 있는 듯하다. 과거 연인들의 SNS 공방 속에서도 침묵을 지키고 있다. 과연 강타는 현 상황을 어떻게 정리할 것인가.



3일 다수의 연예 관계자들은 조만간 입장 발표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서 우주안과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해명했던 적이 있고, 상황이 상황인 만큼 소속사와 협의 끝에 공식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해 당사자들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현재 강타에게 공식입장 발표는 피할 수 없는 사안으로 보인다. 이번 달에만 굵직한 일정을 2개나 앞두고 있어 시기적으로 한 번 짚고 넘어가야 할 필요가 있다.



먼저 큰 일정은 오는 4일로 예정된 신곡 발매다. 지난 2016년 11월에 낸 ‘Home’ 이후 2년 9개월 만에 내는 신보인 만큼 팬들의 기대치도 높았던 상황. 신곡의 화제성은 물론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을지 조차 확신하기 어렵다. 이로 인해 발매 연기설까지 흘러나왔지만 현재까지 이에 대한 움직임은 포착되고 있지 않다.



컴백 이슈가 지나면 오는 16일에는 뮤지컬 ‘헤드윅’의 주인공으로 무대에서 관객과 만나야 한다. 뮤지컬은 여타의 방송 활동과는 성격이 다르다. 직접 관객과 대면을 하기 때문에 배우의 사생활 이슈는 극 몰입에 치명타로 작용할수 있다. 



해프닝으로 끝날 것 같던 지난 1일 우주안과의 열애(설)은 지난 2일 오정연의 등장으로 한층 복잡해졌다. 해명해야 할 사항도 많아졌다. 그런데 강타가 침묵하는 동안 오정연과 우주안은 서로 오해를 풀고 이해하는 방향으로 뜻을 모으는 단계까지 나아갔다. 이제 문제의 중심에 선 강타가 나서야 할 순간이다.



임영진 기자 lyj61@tvreport.co.kr / 사진=강타 인스타그램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