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DHC 논란 불똥→"망언 유감…모델 활동 중단 요청" [종합]

기사입력 2019.08.12 6:58 PM
정유미, DHC 논란 불똥→"망언 유감…모델 활동 중단 요청" [종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정유미가 모델로 활동 중인 DHC 혐한 발언으로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소속사는 모델 활동 중단 요청에 나섰다.

12일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라며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다.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0일 JTBC는 DHC 자회사 'DHC텔레비전'이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 '진상 도로노몬 뉴스'를 내보냈다고 보도했다.

방송에는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한 비하, 역사 왜곡 발언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DHC의 혐한 논란이 불거지며 모델로 활동 중인 정유미에게도 화살이 돌아갔다. SNS 게시물 등에 악성 댓글을 남기며 비난을 한 것이다. 

결국 정유미는 DHC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으며 소속사 역시 추후 방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정유미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스팩토리입니다.

정유미 DHC 광고 계약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 보내드립니다.

먼저,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습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입니다. 

더불어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에이스팩토리 드림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